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인터뷰] 배성우, 뜨겁게 고뇌하다..“세련된 차별성 위해”

영화 ‘변신’서 구마 사제 중수 역

  • 정다훈 기자
  • 2019-08-22 18:51:13
  • 영화
배성우가 구마 사제가 됐다. 영화 ‘변신’(감독 김홍선)을 통해서다. 하지만 배성우의 입을 통해 들은 ‘중수’ 캐릭터에 대한 설명은 달랐다. 그는 “사제란 이름을 빌린 삼촌이다는 생각이 들자 차별성이 생겼다”고 말한 것.

21일 개봉한 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 기존 알려진 공포영화들이 악마에 빙의되거나, 악령 또는 혼령이 깜짝 놀라게 등장하는 식이었다면 ‘변신’은 악마가 스스로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다고 전제한 영화이다.

[인터뷰] 배성우, 뜨겁게 고뇌하다..“세련된 차별성 위해”

최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배성우는 tvN 드라마 ‘라이브’를 바쁘게 찍던 중 영화 ‘변신’ 시나리오 제안을 받았다고 했다. 드라마 촬영이 바쁘게 진행된 까닭에 바로 확답을 주지 못했다. 이에 ‘변신’ 팀은 드라마가 다 끝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의사를 보내 올 정도로 배성우와 꼭 함께하고자 했다.

“‘라이브’ 촬영 중에 대본을 받았는데 꽤 흥미롭고 신선하게 읽었다. 생각지도 못한 소재의 공포 영화가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기존 공포 영화에서 보여지는 ‘빙의’라기보단 악마가 가족의 모습이 된다는 것에 중점을 뒀고 이를 위해 더 디테일하고 설득력 있게 그리려 했다“

변신’의 초기 시나리오는 사건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됐다. 김홍선 감독이 함께 하기로 결정 된 뒤 각색에 들어갔다. 그전에는 사건 중심이었다면 최종본은 ‘인물 중심’으로 수정됐다.

그는 “시나리오가 사건 중심에서 인물 중심으로 바뀌고 가족 자체에 초점이 맞춰지게 됐다. 정서도 더 뜨거워졌다. 그런 부분에서 감정은 좀 더 풍부해진 것 같다.”자평했다.

시나리오 방향이 수정되자, 인물의 컬러에도 대대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그가 연기하는 ‘중수’는 영화 속에서 구마사제로서의 직업적인 능력과 강구 가족의 삼촌으로서 따뜻함을 동시에 지녀야 하는 인물. 영화 자체가 죄책감이라는 감정에서 서스펜스를 이끌어내기 때문에 ‘중수’가 끌고 가야 하는 기본 정서 역시 더욱 디테일해졌다.

그는 “중수 캐릭터가 냉소적인 인물에서 고뇌하는 캐릭터로 바뀌면서 무거워졌다”며 “중수라는 캐릭터 자체의 키워드가 ‘죄책감’, ‘회의감’이 되면서 섬세한 연기가 필요로 했다”고 했다.

무엇보다 작품의 핵심은 가장 가까운 가족과의 관계에서 스멀스멀 올라오는 의심과 분노라는 감정이 공포감을 조성하고, 균열을 일으켜 내는 색다른 스릴러 영화라는 점. 모두가 악마가 되지 않기 위해 한 방에 모여 잠드는 장면 역시 영화 ‘변신’속 악마의 특징을 잘 설명해 주는 흥미로운 신이다. 누가 악마가 될지 모르는 긴장감은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재미를 선사한다.

[인터뷰] 배성우, 뜨겁게 고뇌하다..“세련된 차별성 위해”

[인터뷰] 배성우, 뜨겁게 고뇌하다..“세련된 차별성 위해”

그래서 그럴까. 성동일 배우는 ‘변신’을 공포영화가 아닌, ‘오컬트 새드 무비’라고 표현 할 정도였다. 배성우 역시 “단순한 공포물이 아니라, 가족 간의 이야기를 다루다 보니 그들 간의 오해와 의심을 풀어가는 과정에서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변신’은 그의 첫 상업 영화 주연작이다. 부담감은 있었지만 연기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지진 않았다. 주연이든 조연이든 연기하는 자세는 똑같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했던 대로 캐릭터의 이유와 목적, 상황까지 생각해서 설득력 있게 인물을 연기하고자 했다. 다행히 이번 작품은 나 혼자가 아니라 가족 전체가 서로 맞물려 톱니바퀴 돌듯 극을 끌고 가는 거라 부담감은 덜했다. 작품과 함께 가는 위치고 함께 고민하며 만들어간다는 느낌이 좋다. 이번엔 가장 많이 마주치는 성동일 선배와 느낌을 함께 주고받는 과정이 짜릿했다.”

배성우는 ‘특종:량첸살인기’(2015), ‘더 폰’(2015), ‘내부자들’(2015), ‘섬, 사라진 사람들’(2015), ‘엽기적인 그녀2’(2016), ‘사랑하기 때문에’(2016) ’더 킹’(2017) ‘안시성’ (2018)등에 출연하며 충무로 최고의 신스틸러로 손꼽혔다. 이후 tvN 드라마 ‘라이브’(2018)에서 휴머니스트 오양촌을 연기한 이후, 다작요정이 아닌 어엿한 주연배우로 성장했다. ‘대세 요정’이란 수식어까지 등장했다. 이에 그는 “요정과 악마는 한 끗 차이 아닌가?”라며 너스레를 떨며 “대세는 아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배성우의 취미는 ‘연기’이다. 하기 싫어도 억지로 해야 하는 ‘일’이 아닌 신나서 찾게 되는 ‘취미’ 라고 생각할 정도로 즐겁게 일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뷰] 배성우, 뜨겁게 고뇌하다..“세련된 차별성 위해”

[인터뷰] 배성우, 뜨겁게 고뇌하다..“세련된 차별성 위해”

그는 “즐길 수 있는 일을 한다는 것이 정말 감사한데 그 일이 직업이 되고, 또 누군가가 찾아준다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다”고 말하며 행복한 표정을 보였다. 그의 배우로서 목표는 ‘세련된 차별성을 두는 것’이다. 단순히 작품마다 ‘변신’을 꾀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캐릭터의 매력과 배우 개인적인 매력을 잘 융합시켜서 보여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자 하는 것.

“내 ‘일’이지만 ‘취미’ 같기도 하다. 연기를 하면서 어떤 좋은 감정을 표현했을 때 , 신나고 재미있는 마음이 크다. 굉장히 즐겁다고 할까. 그런 점에서 배우는 2가지가 작품 안에서 표현이 되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차피 제 안에서 나오는 게 연기다. 배우의 연기란 게, 대본 안에 있는 캐릭터에 더해 자기가 어떻게 살아왔는지가 함께 보이는 것이다. 후자를 개인적 매력이라고 표현하기도 하는데, 관객들이 배우의 개인적 매력을 보러온다고도 생각한다.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느끼는 차별성이랄까. ‘맞아. 배성우가 저런 모습이있어 ’하면서 캐릭터로서 공감이 가는 한편, ’이야기가 좋다‘ 는 느낌을 같이 느끼게 하고 싶다. 그래서 그 2가지를 매력적으로 잘 융합시켜서 보여주고자 한다. 최근엔 그 전과는 또 다르게 그런 고민을 많이 하는 것 같다.”

한편, 배성우는 ‘변신’ 이후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현재 ‘변신’ 홍보와 함께 영화 ‘출장 수사’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