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조국 기부’에 한국당 “위선” 바른미래당 “쇼”

한국 “기부로 물타기 하려고 하나”
바른미래 “언론 앞에 사실 밝혀야”

조국, 한국당, 바른미래당, 기부, 사모펀드

‘조국 기부’에 한국당 “위선” 바른미래당 “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마친 뒤 사무실로 올라가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각종 비리와 부정 의혹에 휘말린 사모펀드를 전액 기부하고 웅동학원을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밝히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위선”, “쇼”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신의 온갖 비리와 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 후보자는 시시각각 드러나는 온갖 비리, 부정, 불법 의혹을 위선의 가면으로 덮어보려고 하는가”라며 “소나기는 일단 피하고 보자는 속셈으로 가증스러운 기부 모드로 물타기를 하려고 하나”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기부나 사회 환원과 같은 숭고한 가치들을 자신의 비리를 가리는 남루한 포장지로 만들지 말기 바란다”며 “그것이야말로 위선의 정점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즉시 사퇴하고 자연인으로 수사에 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사회 환원 ‘쇼’를 할 때가 아니다”며 조 후보자를 향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의 사회 환원 발표는 국민들에게 어떤 감흥도 주지 못한다”며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 대변인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은 공직자로서의 도덕적 기준을 크게 넘어섰고, 법적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는 사안으로 가득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 ‘거짓말 해명’이나 ‘찔끔찔끔 면피성 언급’을 내놓는 식이 아니라 스스로 기자회견을 자청해 언론 앞에 일일이 사실 관계를 밝히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