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일본 여성 폭행' 30대 남성 경찰 출석…"영상은 조작된 것"

경찰 "향후 출석요구…응하지 않으면 체포영장 발부"
가해자 지목 남성, 폭행 부인하고 영상 조작 주장

'일본 여성 폭행' 30대 남성 경찰 출석…'영상은 조작된 것'
한국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동영상과 사진이 인터넷에서 퍼져 논란이 확산한 가운데 경찰이 영상 속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남성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성이 일본 여성을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영상이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가운데 영상 속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이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4일 일본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한국 남성 A(33)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자신이 일방적인 가해자로 매도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법적 조력을 얻어 추후 출석하겠다고 했다”며 “현재로서는 강제수사를 진행할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일단 귀가 조치했다”고 말했다. 또 “향후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예정이며 출석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해당 영상이 조작됐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조작이 아니라는 분석을 내놨다. 이날 오후 조사를 받고 경찰서를 나서던 A씨는 폭행 사실을 인정하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폭행한 적이 없다”고 답했고, 논란이 되고 있는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측이 제출한 자료와 경찰에서 확보한 CC(폐쇄회로)TV 분석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날 트위터에는 한국 남성의 일본 여성 폭행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보라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이 영상을 촬영 중인 일본 여성을 따라가며 “XXX들아” “쪽바리” 등 거친 욕설을 퍼붓거나 일본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하는 모습이 포함됐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