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극한식탁' 스토리가 담긴 쿡방과 토크쇼."마음 따뜻한 요리 보여줄 것"

  • 김주희 기자
  • 2019-08-27 13:56:52
  • TV·방송
세상에 없던 남편들의 아내 감동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종합] '극한식탁' 스토리가 담긴 쿡방과 토크쇼.'마음 따뜻한 요리 보여줄 것'
사진=Olive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Olive 새 예능 프로그램 ‘극한식탁’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송은이, 문세윤, 최현석, 광희, 정종선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신영은 컨디션 난조로 불참했다.

‘극한 식탁’은 제한시간 안에 아내 취향 저격 요리를 완성 해야 하는 남편들의 예측불가 요리쇼로 남편들이 주방으로 소환 당해 아내를 감동 시키기 위한 요리 대결에 뛰어든다.

매회 두 쌍의 부부가 출연해 남편들이 아내를 위한 일대일 요리 대결에 나선다. 아내를 위해 진심 가득한 한 상을 준비하며 부부가 나누는 아슬아슬 달콤살벌한 진실의 대화가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종합] '극한식탁' 스토리가 담긴 쿡방과 토크쇼.'마음 따뜻한 요리 보여줄 것'
사진=Olive

[종합] '극한식탁' 스토리가 담긴 쿡방과 토크쇼.'마음 따뜻한 요리 보여줄 것'
사진=Olive

[종합] '극한식탁' 스토리가 담긴 쿡방과 토크쇼.'마음 따뜻한 요리 보여줄 것'
사진=Olive

정종선PD는 “항상 요리, 음식 안에는 이야기가 있다고 생각한다. 요리 프로그램을 즐겁게 할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고민했다.”며 “어떤 사람이 만들고 먹느냐에 따라서 즐거움과 행복이 배가 되는 거 같아서 부부 중심으로 하게 되었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극한식탁’은 기존의 요리 프로그램의 관습에 벗어나 오롯이 남편들이 오직 한 사람, 자신의 아내만을 위해 요리하는 것에 집중, 요리 프로그램과 부부만의 사연이 담긴 요리 프로그램이다. 정종선 감독은 “기존의 부부 예능, 관찰 프로그램들 같이 부부 얘기만 다루지 않을 까 하고 느끼실 수 있는데 요리가 베이스가 되는 부분에서 요리를 준비하는 남편과 먹는 아내와의 이야기가 있다”며 “요리 프로그램과 부부간의 이야기, 반반 정도 섞여 있는 요리토크쇼라고 보시면 좋을 거 같다”고 전했다.

프로그램을 이끌어 갈 MC 군단으로는 송은이, 김신영, 문세윤, 최현석, 광희가 활약한다. 이들은 두 남편의 요리 과정을 지켜보며 시원한 사이다를 날리고, 대결의 승부를 가르는 조력자의 역할을 한다.

송은이는 “오픈 주방을 주구장창 구경하는 느낌이었다” 며 “첫 녹화하면서 좋은 감이 왔다. 모든 프로그램의 장점들을 너무나 속속 간단하면서 재미있고 유쾌하게 잘 버물어진 요리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요리 초보 분들이시기 때문에 만약에 완성이 안되면 추가시간을 더 주고 완성 시키는 게 맞는 것인가 하는 아슬아슬함이 있다. 조리방법, 손질이 우리가 아는 것과 전혀 다른 아슬아슬함이 있다” 며 열띤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문세윤은 “저의 맛의 기준이 넓다. 식당 사장님이 친절하면 맛이 올라간다고 느낀다. 요리 자체가 남편 분이 아내 분을 사랑하는 마음, 위하는 마음이 있어서 맛있고 요리답게 나와서 놀랐다”고 전했다.

이에 정종선 PD는 “월드컵 결승전 중계와 맞먹는 박진감 넘치는 MC들의 요리쇼 중계를 기대하셔도 좋다. 사전에 완성이 안 되도 먹기로 했는데 요리가 타거나 잘 안되면 MC 다섯 분이 다 일어나셔서 중계한다”며 기대감을 더했다.

[종합] '극한식탁' 스토리가 담긴 쿡방과 토크쇼.'마음 따뜻한 요리 보여줄 것'
사진=Olive

[종합] '극한식탁' 스토리가 담긴 쿡방과 토크쇼.'마음 따뜻한 요리 보여줄 것'
사진=Olive

‘극한식탁’을 첫 번째로 책임질 두 남편으로 고지용과 조태관을 예고해 기대를 모았다. 최현석 셰프는 “두 분 생각보다 요리를 못하시는데 생각보다 진지하게 하신다. 제가 요리 예능을 보면서 감정으로 울컥 한 것이 별로 없는데 촬영하면서 감정적인 부분들이 많았다” 첫 게스트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스포일 수도 있겠지만 거기서 제 후계자를 찾은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들은 희망하는 게스트들을 각각 꼽으며 게스트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송은이는 김용만을 꼽았다. 김용만에 대해 송은이는 “한식 요리사 자격증을 가지고 계신다. 요리하시는 걸 본 적이 없는데 극한 식탁에 나오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세윤은 동상이몽에 출연하시는 부부들과 최민수 선배님을 꼽았다. 그는 “가능하시다면 오토바이 타고 오셔서 요리 하시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최현석 셰프는 ‘샘킴’을, 광희는 ‘별과 하하의 이야기’가 궁금하다고 전했다.

정종석PD는 “남편이 아내에게 요리를 해주는 부분에 이야기가 있다고 생각한다. ‘극한식탁’을 통해 요리하는 것이 즐거워 보이고 재미를 느끼셔서 요리를 하는 계기를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문세윤은 “음식은 음악이랑 공통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화려한 음식이 아닌 늘 접하던 음식을 하며 부부들의 이야기가 담길 거라 생각한다. 음식에 대한 추억을 생각하시며 보시면 좋을 거 같다”고 관점 포인트를 전했다.

광희는 “저는 아직 미혼인데 나중에 결혼해서 어떻게 하면 아내를 행복하게 해주고 서운하게 하지 않나 하는 부분들을 배우게 되더라”며 “나중에 결혼해서 잘 할 수 있을 거 같다” 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현석은 “‘극한식탁’은 요리가 기능적인 스킬 로만 다가가는 게 아니라 감성적으로 접근 할 수 있다. 요리가 얼마나 사람 마음을 따뜻하게 하시면 보시면 좋으실 거다” 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극한식탁’은 아내 위한 남편들의 예측불가 ‘맛’ 대결 요리토크쇼로 오는 29일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