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피플펀드, 개인대출 3년 만에 누적취급액 1,000억원 돌파

피플펀드, 개인대출 3년 만에 누적취급액 1,000억원 돌파

개인간거래(P2P)금융업체 피플펀드가 사업 3년만에 누적취급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매년 2.7배씩 성장한 결과다.

피플펀드는 지난달 말 기준 누적취급액 1,245억원, 대출잔액 834억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중신용자에게 최적화된 심사모형을 바탕으로 1금융과 2금융 사이의 금리절벽에 놓여있던 개인대출의 금융수요를 흡수했기 때문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피플펀드 개인대출 이용 고객 평균 신용등급은 개인신용대출 4.7등급, 아파트담보대출 4.8등급(CB사 기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별로 개인신용대출은 2016년 하반기 출시 이후 누적취급액 798억 원, 대출잔액 485억원을 기록했다. 상품 출시 이후 지속적인 심사모형 고도화 및 사용성 개선을 거쳐 올해부터 월평균 23%씩 성장한 것이다. 지난달 신규 대출취급액은 90억원, 연체율은 1.03%, 손실률은 1.20%이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아파트담보대출 누적취급액 447억 원, 대출 잔액 349억이다. 지난달 한달 간 규 대출 62억원을 취급했고 지난해보다 3배 정도 확대됐다.

피플펀드 관계자는 “신용 또는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는 개인대출자 상환능력을 정확히 평가해 합리적인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심사평가모형을 지속 고도화하겠다”며 “동시에 사용편의성도 계속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