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유한양행 "기술이전 계약료 유입으로 상승세 이어갈 것"

유안타증권 보고서

유한양행 '기술이전 계약료 유입으로 상승세 이어갈 것'

유안타증권은 잇딴 기술이전 계약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11일 유한양행(000100)의 목표주가를 25만원에서 28만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까지 폐암 1차 치료제 레이저티닙(YH25448)과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제, GLP-1/FGF21 등 3건의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했음에도 지난해 2분기를 시작으로 5분기 연속 전망치를 밑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서미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내년까지 약 750억원의 계약금이 유입될 예정이며 연내 YH25724(NASH 치료제)의 선도물질확보, 레이저티닙 임상 3상 개시에 따른 추가 마일스톤 수취 가능성도 존재한다”며 “단기간 3건의 기술이전에 따른 신약 파이프라인 가치 상승 등을 볼 때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 연구원은 이에 더해 “전문의약품 매출 역시 애드파마의 개량 신약을 포함한 ETC 다량 출시로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존 PER를 이용한 가치평가방법에서 영업가치와 신약가치를 합산한 SOTP방법으로 변경 적용해 목표주가를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