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예측불가 혼담 프로젝트의 서막, 시청률 대박 조짐

  • 김주원 기자
  • 2019-09-17 08:05:19
  • TV·방송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 첫 개업일부터 대박 조짐을 터뜨렸다. 첫 회 시청률이 전국 4.3%, 수도권은 무려 5.0%를 기록한 것.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 누군가는 사랑을 찾고, 누군가는 사람을 찾는 조선시대 청춘들의 이야기가 현대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졌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예측불가 혼담 프로젝트의 서막, 시청률 대박 조짐
사진=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지난 16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제작 JP E&M, 블러썸스토리)에서는 꽃보다 아름다운 사내 매파들의 활약이 펼쳐졌다. 아주 용한 놈 마훈(김민재), 가장 귀여운 놈 고영수(박지훈), 오늘만 사는 놈 도준(변우석)으로 이뤄진 ‘꽃파당’이 개똥(공승연)을 은애하는 이수(서지훈)의 혼사 의뢰를 받아주며, 예측불가 혼담 프로젝트의 서막이 올랐다.

이날 방송은 병색이 완연한 임금(조성하)이 숨을 거두고, 청에 볼모로 갔던 세자(고수)까지 궐로 향하던 중 누군가의 화살에 맞아 목숨을 잃은 어두운 밤으로부터 시작됐다. 옥좌에 앉을 후사에 대한 첨예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궐의 심각한 분위기와는 달리 도성 최고의 사내 매파 ‘꽃파당’ 마훈, 영수, 도준의 표정은 밝았다. 중매를 거부하는 운명론자 이낭자(박수아)와 장도령(장수원)의 만남을 운명의 손길로 성사시켰기 때문. 맺어준 인연은 절대 끊어지지 않는다는 ‘꽃파당’의 중매 실력은 개똥이와의 혼사를 바라는 이수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수의 마음을 빼앗아간 개똥이는 “더러운 거, 위험한 거, 힘든 거 엄청나게 사랑한다”는 시장의 ‘닷푼이’였다. 헤어진 오라버니를 찾기 위해 닷 푼만 주면 뭐든 해주는 개똥이는 혼사가 진행되기도 전에 마훈과 불편한 만남을 가졌다. 박색으로 소문이 파다한 오낭자(이수지)로 변장해 대신 중매 자리에 나섰지만, 날카로운 관찰력을 가진 마훈을 속일 순 없었다. 돈을 벌기 위해 마신 약재의 악취와 침을 맞은 자국, 거무스름한 손톱과 생선 비린내가 양반가 아씨가 아니라는 명백한 증거였다. 결국 혼사를 없던 일로 하겠다며, 매파는 “사랑을 찾는 게 아니라 사람을 찾아 주는 일”이라는 마훈의 태도에 약이 오른 개똥은 돌덩이 같은 이마로 박치기를 하곤 사라졌다.

개똥이는 이후 오낭자의 혼담이 파기됐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미안한 마음에 그녀를 돕기 위해 ‘꽃파당’에 대한 악의적인 소문을 퍼트렸다. 이미 오낭자가 다른 이의 아이를 임신한 채로 혼인하려 했다는 비밀을 알고 있었던 마훈은 개똥이 때문에 입장이 곤란해지고 말았다. 이런 날벼락도 모자라 그를 더욱 힘들게 하는 자가 있었으니 바로 매번 찾아오는 이수였다. “평생을 함께 살고 싶은 여인이 생기면 꼭 귀하게 데려오라”고 했던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언을 지키기 위해, 마훈의 매몰찬 거절에도 “매파님이 먼저 제 혼사를 받아주셔야 합니다”라며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

마훈이 아버지 마봉덕(박호산)의 반대에도 계속 이 일을 하게 된 데는 죽은 형의 영향이 있었다. 형과는 달리 “끈으로 이렇게 꽉 묶어 놓는다고 사람 마음까지 묶일 리가 있나”라며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은 믿지 않았던 것. 그러나 사랑과 인연보단 사람의 조건을 신뢰했던 마훈의 마음을 되돌린 것은 바로 이수의 진심이었다. 오낭자 일로 손님까지 줄어들자 이수의 의뢰를 받아주기로 한 마훈은 “조선서 제일 고운 얼굴”이라는 이수의 설명만 듣고 개똥이를 찾아갔다. 그러나 이미 악연이 된 마훈과 개똥이는 서로를 알아봤고, 지레 겁을 먹고 달아난 개똥이를 잡으러 추격전까지 벌였다. 담장 위로 올라간 개똥이에게 “너한테 청혼하러 왔다니까”라며 이수의 마음을 전한 마훈. 그 말에 깜짝 놀란 개똥이가 그의 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입술이 닿을 만큼 아슬아슬하게 가까워진 두 사람 위로 아름다운 꽃비가 흩날리며, 마훈이 맡은 개똥이와 이수의 중매의 향방이 어디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자아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제2회, 오늘(17일)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