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정부, 국제사회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기준-방안 마련 공식제안

문미옥 과기정통부 차관 16일 IAEA총회서 기조연설
객관적 현장조사 및 환경생태계 영향 평가도 요청
北 비핵화 위한 일관된 의지와 노력도 촉구

  • 민병권 기자
  • 2019-09-17 06:00:01
  • 통일·외교·안보
정부, 국제사회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기준-방안 마련 공식제안
문미옥 과기정통부 차관이 16일(현지시간) 오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IAEA 정기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문제에 대한 처리기준 마련을 국제사회에 제안하고 있다.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문제와 관련해 안전하고 확실할 만한 원전 오염수 처리기준과 방안을 마련할 것을 국제사회에 제안했다. 특히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후쿠시마 사고 처리에 있어 일본과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온 것처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문제에도 동일한 접근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해당 원전 상태 및 오염수 현황에 대해 과학적·객관적인 현장조사와 환경생태계 영향 평가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문미옥(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총회를 통해 이 같은 취지로 기조연설을 했다. 문 차관은 우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가 해양 방류 방식으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가 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IAEA와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또한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과 안전, 환경 보호를 위한 일본 측의 실질적이고 투명한 조치와 행동이라고 역설했다.

문 차관은 이 같은 제안의 배경에 대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오염수 처리 문제가 해답을 찾지 못한 채 막연한 불안감이 증폭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최근 일본 정부 고위관료가 원전 오염수 처리방안으로 해양 방류의 불가피성을 언급했음도 환기했다. 이번 문제 제기는 IAEA 171개 회원국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공식적으로 기조연설을 통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향후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추진을 억제하는 데 적지 않은 외교적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차관은 이날 연설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일관된 의지와 노력도 촉구하며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상용화를 눈 앞에 두고 있는 한국형 소형원전 ‘스마트(SMART)’의 기술 우수성을 알리면서 원전 가동안전 극대화를 위한 정책 등을 소개했다. 여기에 곁들여 국내외 원전 해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원전해체 기술 확보와 관련해 IAEA 및 회원국의 협력도 강조했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