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뽕 따러 가세' 송가인, 흥으로 서해 바다까지 접수..'물의 여신' 등극
“대한민국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TV CHOSUN ‘뽕 따러 가세’ 송가인과 붐이 흥으로 서해 바다까지 접수하며 전국 방방곡곡 전무후무한 ‘흥 힐링’을 퍼트렸다.

사진=TV CHOSUN ‘뽕 따러 가세’




지난 19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10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6.3%를 기록, 종편-지상파 종합 木 예능 전체 1위 독주를 이어가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에서 뽕남매는 서해 바다부터 수영장까지 육지를 넘어 물속까지 흥으로 대동단결 시키는가 하면, 송가인은 2배속 ‘한많은 대동강’에 도전, 트로트 아이돌다운 면모를 뽐냈다.

송가인과 붐은 5번째 뽕밭인 인천광역시 연안부두에 도착해 아름다운 바다 배경에 심취했다. 송가인은 ‘연안 부두’를 부르며 흥 시동을 켰고, 붐은 가사와 딱 떨어지는, 갈매기들과 합동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화려한 오프닝을 올렸다. 이어 뽕남매는 흥도 식후경이라며 꽃게를 먹으러 가 간장게장부터 꽃게찜까지 푸짐한 먹방을 즐겼고, 이렇게 신선하고 맛있는 서해안 먹거리를 지켜주는, 첫 번째 사연자인 불법 조업을 단속하는 해양경찰 사연을 소개하며 감사한 마음을 안고 사연자가 있는 곳으로 단숨에 달려갔다.

대한민국에 두 번째로 큰, 인천에서는 가장 큰 3008함 앞, 열렬한 환호 속에 모습을 드러낸 두 사람은 사연자와 함께 함선에 올랐다. 뽕남매가 왔다는 소식에 헬기 갑판에 함선 직원들이 집결했고, 뽕남매는 즉석에서 해양 경찰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았던 터. 그리고 여정이 긴 출동에 투입돼 걱정하시는 부모님께 바치는 ‘난 괜찮아’, 올 12월 퇴직을 앞둔 해양 구조 대장님에게 보내는 ‘땡벌’을 부르며 흥 돛을 올렸다. 그 뒤 뽕남매는 평소 사연자가 가장 오랜 시간 근무하는 공간으로 자리를 이동했고, 장기간 바다에 나갈 때마다 걱정하며 기다릴 아내만 생각하면 미안함에 울컥한다는 사연자의 신청곡 ‘님은 먼곳에’를 열창하며 가족들과의 시간을 포기한 채 대한민국 서해 바다를 지켜주는 해양 경찰분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수영장에서 아쿠아로빅을 가르치고 있는, 간에 석회화가 진행돼 마지막 수업을 하게 됐다는 안타까운 사연자를 찾아갔다. 한창 아쿠아로빅 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수영장에 양말을 벗어 던지고 뽕남매가 습격하자 100여 명의 학생은 박수로 환영했고, 뽕남매는 사연자 옆으로 가 함께 아쿠아로빅을 하며 흥삘을 토해냈다. 더욱이 송가인은 사연자가 수업 때마다 엔딩곡으로 선택하는, 2배속 ‘한많은 대동강’을 소화해 냈고, ‘자기야’까지 열창했다. 이때 100여 명의 학생이 아쿠아로빅을 선보이는 장관을 연출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사연자가 그만둔다는 소식을 몰랐던 학생들은 마지막 수업이라는 말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사연자의 신청곡 ‘나를 외치다’를 부르는 송가인의 가창에 맞춰 두 손을 좌우로 흔들며 사연자가 빨리 건강이 회복돼 돌아오기를 기원하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선사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우리나라 바다를 수호하는 해양 경찰분들 노고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유익한 시간이었다”, “아쿠아로빅 선생님 사연에 마음 한켠이 찡하네요 빠른 쾌유하시길!”, “2배속인데 당황함 없이 완벽 가창 실화임? 역시 송가인!”, “빛삭 예능의 끝판왕! 매일 뽕을 땄으면 좋겠다!”, “송가인의 흥힐링 기운이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해진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대한민국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