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개인정보 청소 ‘e프라이버시’ 이용 1,200만건 돌파

주민번호 등 개인정보 활용한 웹사이트 한 눈에 조회
행안부, 10~11월 ‘e프라이버시’ 이용 사례 공모전 진행

  • 김정욱 기자
  • 2019-09-30 14:52:22
  • 사회일반
개인정보 청소 ‘e프라이버시’ 이용 1,200만건 돌파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홈페이지 첫 화면.

주민등록번호 같은 개인정보를 활용한 적이 있는 웹사이트를 조회해주고 회원 탈퇴를 지원하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이용 건수가 1,200만건을 넘었다.

행정안전부는 이 서비스가 처음 선보인 2010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누적 접속 건수는 4,316만건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가운데 이용자들이 회원가입 등 개인정보 이용 내역을 조회한 것은 1,222만건이었고, 회원 탈퇴 신청까지 한 것은 498만건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이 서비스를 통해 본인확인 조회·회원탈퇴를 한 7만5,000건을 살펴보니 이용자 연령대는 20대가 54.8%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 28.8%, 40대 9.7%, 50대 3.2% 순으로 나타났다.

이 서비스는 사이버범죄 피해를 막기 위해 2010년 행안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함께 도입했다. 주민등록번호·아이핀·휴대전화 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항목별로 자신의 개인정보를 사용한 적이 있는 웹사이트를 한눈에 찾아볼 수 있고, 회원탈퇴도 가능하다.

행안부는 “이 서비스를 더 널리 알리기 위해 10월 1일부터 11월30일까지 이용자를 대상으로 체험사례 공모전을 열 계획”이라며 “이 서비스를 통해 피해를 예방한 경험 등을 수기·영상·웹툰 등 형식으로 받은 후 총 12편을 뽑아 행안부 장관상과 상금 등을 준다”고 밝혔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