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녹두전 인기에 '웨이브' 유료 가입자수도 UP

일일 유료가입자 순증 평소 대비 4.5배 늘어
독점 공개 미드도 인기

  • 권경원 기자
  • 2019-10-02 13:36:44
  • 바이오&ICT

녹두전, 웨이브, OTT, SKT

녹두전 인기에 '웨이브' 유료 가입자수도 UP

SK텔레콤(017670) ‘옥수수’와 지상파 3사 ‘푹’의 통합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웨이브(wavve)의 유료 가입자수가 독점 콘텐츠 효과로 인해 급증하고 있다.

콘텐츠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인 ‘조선로코-녹두전’과 국내 최초 공개 미드 시리즈 등으로 일일 유료가입자 순증 수치가 평소보다 최대 4.5배 늘어났다고 2일 밝혔다.

웨이브가 100억원 규모 제작비를 전액 투자한 ‘조선로코-녹두전’은 KBS2 방영이 시작된 지난 9월 30일 시청률 7.1%로 출발해 10월 1일엔 8.3%까지 상승했다.

웨이브는 녹두전 VOD(주문형비디오)를 온라인 독점 제공 중이다. 지난 1일엔 녹두전이 웨이브에서 제공하는 국내 드라마 총 시청시간의 8.8%를 점유하기도 했다.

단독 공개하는 해외 시리즈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웨이브는 국내 최초로 △세이렌 △매니페스트 △더 퍼스트 등을 공개했다. 총 240여개 작품을 제공하는 웨이브 미드 카테고리에서 3개 시리즈는 약 24%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밖에 다음달 10일까지 진행되는 ‘2019 LoL 월드 챔피언십’을 생중계한다. SKT의 5G 기술을 활용한 프로야구 멀티뷰 서비스, 가상현실(VR) 콘텐츠도 제공 중이다.

이희주 콘텐츠웨이브 본부장은 “웨이브 첫 오리지널인 녹두전에 대한 반응이 고무적”이라며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로 웨이브 구독권의 가치를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