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카카오T 앱으로 ‘그랩’ 부른다…베트남부터 시작

카카오·그랩·스플릿트 베트남 모빌리티 서비스 협력
최근 관련 이용약관 개정

카카오T 앱으로 ‘그랩’ 부른다…베트남부터 시작

카카오T 앱으로 ‘그랩’ 부른다…베트남부터 시작

카카오모빌리티가 동남아 승차 공유서비스인 ‘그랩’과 손잡고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한다.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서 동남아 현지 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2일 모빌리티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그랩과 그랩이 투자한 모빌리티 중개 플랫폼 회사 ‘스플릿트’와 베트남 지역 모빌리티 서비스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다. 베트남을 시작으로 다른 지역으로의 확장성도 열어뒀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카카오T 이용자가 베트남에 갔을 때 카카오T 앱을 활용해서 그랩을 불러 이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면서 “반대로 그랩 이용자가 한국에 와서 카카오 택시를 이용할 수 있는 것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설명했다.

2012년 싱가포르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그랩은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 8개국에서 운행되고 있는 글로벌 승차 공유서비스다. 누적 다운로드 횟수는 1억3,500만건, 등록 운전자는 280만명에 달한다.

또 승차 공유뿐만 아니라 음식 배달, 택배 배송, 금융 등으로도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어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소프트뱅크, 현대차, 도요타,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그랩의 투자자이며, 올 연말까지 약 7조8,000억원의 투자 유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최근 카카오모빌리티는 이 같은 서비스와 관련해 이용약관을 개정했다. 약관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현지 운수사업자의 운송 서비스 제공 이용약관에 따라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회원과 해외 운수사업자를 연결해주는 해외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양사는 카카오T를 통해 그랩 택시뿐 아니라 카풀(그랩카), 오토바이 호출(그랩바이크) 등에 대한 서비스도 검토 중이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현지 택시 사업자인 ‘재팬택시’와 손잡고 택시 로밍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