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특징주

[SEN]유지인트, CAR-T 항암 2달만에 기적 완치…CAR-T 2중항체 개발↑

  • 양한나 기자
  • 2019-10-07 11:47:33
  • 특징주
최근 혈액암 관련 ‘CAR-T(키메라 항원 수용체T세포)’ 계열 신약이 주목받는 가운데 유지인트(195990)가 CAR-T 항암신약 개발 부각에 상승세다.

7일 오전 11시 45분 현재 유지인트는 전 거래일보다 3.08% 상승한 1,340원에 거래되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17년 8월 미국서 세계 첫 CAR-T 신약으로 허가받은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의 ‘킴리아’ 임상 초기단계인 1상에서 혈액암인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ALL) 환자였던 7살 여자 아이는 킴리아를 투여받은 지 약 두 달만에 암세포가 완전히 사라졌다. ‘킴리아’는 체내 면역 T세포가 암세포만 공격할 수 있도록 이 세포에 특정 유전자를 삽입해 만들어진 CAR-T 계열 첫 신약이다.

유지인트는 지난 8월 미국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프로코퍼레이션과 이중항체 항암신약 개발 및 아시아지역 독점적 판권 부여를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 항암신약 개발에 나섰다고 밝힌 가운데 특히 CAR-T를 포함한 기존 면역항암치료의 단점 극복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비프로의 독자적 이중항체 플랫폼 ‘테트라비’는 CAR-T를 포함한 기존 면역 항암치료의 단점을 극복하고 기존 이중항체 기술의 단점을 뛰어넘는다는 평가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