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위내시경 사진으로 '조기위암 진단보조·종양 깊이 예측 AI' 개발

셀바스AI·강남세브란스병원

정확도 각 98.5%, 85% 수준

위내시경 사진을 분석해 조기위암을 발견하고 종양의 침범 깊이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모델이 개발됐다.

8일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김지현·윤홍진 소화기내과 교수와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AI는 기존 영상분류 인공지능 모델을 기반으로 조기위암 최적화 모델을 개발했다.

김지현(왼쪽)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가 조기위암 환자의 상태를 위내시경으로 확인하고 있다. /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은 영상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모델(VGG-16)을 기반으로 새 모델을 개발하고 1만1,539장의 내시경 사진을 통해 800개의 조기위암 병변을 학습시켰다. 개발된 인공지능 모델의 조기위암 발견 정확도는 98.5%,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정확도는 85.1%로 나타났다.

셀바스AI측은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등 위암 진단보조 기술로 AI 기술을 응용하는 새 방법론을 제시했다”고 자평했다.



김 교수는 “조기위암은 종양의 침범 깊이에 따라 수술 없이 내시경 절제술만으로도 완치 가능하다”며 “새로 개발된 AI 모델의 예측 정확도라면 조기위암의 진단 및 치료방침 결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됐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8.05 17:18:26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