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
대한항공 3분기 실적 시장 기대치 못미칠듯, 목표주가 하향

신한금융투자 리포트

신한금융투자는 10일 대한항공(003490)에 대해 올 3·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를 밑돌 것으로 전망하면서 목표주가를 3만 1,000원에서 3만원으로 낮췄다.

박광래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3·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4% 줄어든 1,188억원, 매출은 4% 감소한 1조3,800억원으로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여객과 화물의 동반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3·4분기 국제여객 RPK(유상여객킬로)는 3.1% 늘겠으나 일본 노선 부진 지속과 기대에 못 미친 추석 연휴효과로 단위당 운임이 4% 하락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물에서는 글로벌 화물 물동량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공급(AFTK)을 4.6% 줄였으나 수요(FTK) 감소(-11.6%)가 더 크게 나타나고 단위당 운임 마저 5.2% 하락하면서 실적 악화의 요인으로 작용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비비와 공항관련비 증가, 지난 8월 합의된 임단협 관련 비용이 9월 약 300억원 지급으로 3·4분기 영업비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늘어난 3조 1,400억원으로 추정했다.

주가 상승 동력은 화물 부문 실적 회복으로 꼽았다. 박 연구원은 “과거 대한항공의 주가를 보면 화물 물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할 때 코스피 수익률을 웃돌았다”며 “미국과 중국 간 스몰딜 도출, 항공 화물 증가세 전환 등의 이벤트 발생 시 주가 급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7:20:3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