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삼성 브랜드 가치 600억 달러 돌파...도요타 추월해 세계 6위, 아시아 선두

삼성, 브랜드

삼성 브랜드 가치 600억 달러 돌파...도요타 추월해 세계 6위, 아시아 선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전경./서울경제DB

삼성이 브랜드 가치 600억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6위에 랭크돼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치를 다시금 확인했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17일 발표한 ‘2019년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9)’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해와 같은 6위에 오르면서 8년 연속 ‘톱10’에 포함됐다. 삼성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610억9,800만달러(약 72조3,000억원)로, 지난해(598억9,000만달러)보다 2% 늘어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에는 17위였으나 이후 ▲ 2012년 9위(329억달러) ▲ 2013년 8위(396억달러) ▲ 2014년 7위(455억달러) ▲ 2015년 7위(453억달러) ▲ 2016년 7위(518억달러) ▲ 2017년 6위(562억달러) 등에 이어 올해까지 3년째 6위 자리를 지켰다.

이 같은 삼성의 브랜드 가치는 아시아 지역 기업 중 선두를 유지했던 일본 도요타(7위·562억4,600만달러)까지 추월한 수준이다.

삼성 브랜드 가치 600억 달러 돌파...도요타 추월해 세계 6위, 아시아 선두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모습./연합뉴스

현대차와 기아차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올해 현대차는 지난해보다 5% 늘어난 141억5,600만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36위 자리를 지켰고, 기아차는 7% 감소한 64억2,800만달러로 7계단 하락한 78위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이들 100위 내에 든 3개 한국 브랜드의 가치는 총 816억8,2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1.7% 증가했다. 미국과 독일, 일본, 프랑스에 이어 국가별 브랜드 가치 총액으로는 5번째로 순위를 기록했다.

브랜드 가치 1위는 작년보다 9% 늘어난 2,342억4,100만달러의 애플이었고, 구글이 8% 증가한 1,677억1,300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두 업체는 7년 연속 이어진 양강 체제를 유지했다. 아마존(1,252억6,300만달러)이 무려 24%의 브랜드 가치 상승을 기록하면서 역시 3위를 유지했다. 이밖에 우버가 57억1,400만달러로 87위, 링크트인이 48억3,600만달러로 98위를 각각 기록하며 처음으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