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52시간제 시행에... 올해 주36~44시간 취업자 월평균 72만명 증가

장시간 근로 감소 뚜렷... 재정일자리 등으로 17시간 이하는 급증
제조업·40대 취업자 비중 16%·24%로 하락

  • 조양준 기자
  • 2019-10-20 10:58:09
  • 경제동향
올해 들어 3·4분기까지 주당 36~44시간 취업자가 월평균 72만명 늘어나 17시간 이하 취업자 증가 폭의 2.6배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1년 전 대비 월평균 취업자의 증가속도는 주당 17시간 이하 취업자가 36∼44시간의 3배 이상 수준으로 빨랐다.

20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3·4분기까지 주당 36~44시간 취업자는 월평균 72만1,000명 늘었다. 주로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2만3,000명), 제조업(11만명), 도소매업(8만3,000명)에 증가분이 집중됐다.

연령대별 취업자를 보면 50대(19만9,000명), 30대(15만3,000명), 40대(12만6,000명)가 고르게 늘었다. 같은 기간 17시간 이하 취업자가 월평균 28만1,000명 늘어난 데 비하면 증가폭으로만 보면 2.6배 수준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17시간 이하 취업자는 노인 재정 일자리 영향으로 60대 이상에서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과 공공행정에서 늘어난 게 3분의 1을 넘는 10만명 이상”이라며 “나머지는 20대에서 숙박 및 음식점업, 건설업, 교육서비스업에서 늘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18~35시간 취업자는 월평균 21만5,000명, 45~53시간 취업자는 5만8,000명, 54시간 이상 취업자는 47만4,000명 각각 감소했다. 다만 1년 전 대비 증가속도는 17시간 이하 취업자가 19%로 36∼44시간 취업자(6%)의 3배 이상 수준으로 빨랐다. 이에 따라 17시간 이하 취업자가 전체 취업자 중 차지하는 비중은 7%까지 커졌다. 2008년 말 85만명(전체 취업자중 비중 3.6%) 수준에서 지난달 188만3,000명으로 100만명 이상 늘어난 것이다.

한편 같은 기간 경제의 허리 격인 40대 취업자는 월평균 16만6,000명, 제조업 취업자는 9만4,000명씩 감소했다. 이에 따라 이들이 전체 취업자 중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4%와 16%로 쪼그라들었다. 3년 전만 해도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6%와 17%였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