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5년간 전국 아파트 1만9,000가구서 방사성물질 '라돈'검출"

지역별로는 부산이 4,800가구로 최다

  • 김민혁 기자
  • 2019-10-21 07:36:22
  • 아파트·주택
'5년간 전국 아파트 1만9,000가구서 방사성물질 '라돈'검출'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서울경제DB

최근 5년 동안 전국 아파트 약 1만9,000가구에서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 대표)이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경기·충남·제주 미제출)로부터 받은 ‘아파트 라돈 검출 피해 신고 접수 내역’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16개 단지 1만8,682가구에서 라돈이 확인됐다. 대부분 주민이 도기·타일 등 건축자재의 라돈 방사능을 측정해 해당 지자체에 신고한 사례들이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4,800가구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세종 3,792가구 △서울 3,161가구 △경북 2,487가구 △충북 2,486가구 △경남 883가구 △전북 702가구 △강원 353가구 △전남 18가구 순이었다.

건설사별 검출 주택 수는 포스코 건설이 5개 단지(5,164가구)로 가장 많았고, 부영주택은 4개 단지 (4,800가구), 한신공영이 2개 단지(1,439가구)로 뒤따랐다.

금성백조, 두산건설, 라인건설, 삼성물산, 중흥건설, 태영건설, 하랑종합건설, 한라건설의 경우에는 각 1개 아파트 단지에서 라돈 검출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특히 서울시 노원구 녹천역 두산위브아파트와 전주 에코 포스코 더샵2차 아파트는 신고 후 라돈이 검출된 건축자재를 모두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1월 ‘건축자재 라돈 관리 필요성 및 규제방안 검토에 관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연 뒤 지금까지 9번의 회의를 거쳤으나 아직 라돈 방출 건축자재에 대한 관리 방안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2월 정 의원은 라돈 생성 전 단계 원소인 라듐이 함유된 건축자재 사용을 제한하는 주택법·실내공기질 관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이는 건축자재에 들어있는 라듐의 함량 기준을 정하고, 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사용 금지하는 방안이다.
/김민혁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