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펠로시·美국방 아프간 찾아···탈레반 평화협정 재개되나

美 하원대표단 아프간·요르단 방문
트럼프 고립주의 외교정책 비판
에스퍼 장관도 "평화 합의가 목표"

시리아 북동부에서의 철군을 결정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평화협정 체결에 다시 시동을 건 가운데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아프간과 요르단을 전격 방문해 트럼프 정부의 고립주의 외교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이 외교정책을 두고 시리아에 이어 아프간에서도 충돌하는 모양새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프간을 방문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목표는 여전히 일정 시점에 평화 합의, 정치적 합의를 얻는 것이며 이것이 최상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깬 탈레반과의 평화협정에 다시 힘을 싣겠다는 뜻이다. 에스퍼 장관은 또 “현재 아프간에 주둔 중인 미군 병력을 1만4,000명에서 8,600명 수준으로 필요할 경우 줄일 수 있다”며 단계적 철군 가능성을 시사했다.

같은 날 아프간을 찾은 펠로시 의장과 하원 대표단은 “(아프간에 대한) 전략적 비전이 있어야 한다”며 “그 어떤 협상 재개도 아프간 여성의 인권 보호가 최우선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펠로시 의장의 갑작스러운 아프간 방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심기를 자극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군의 시리아 철수에 비판적인 펠로시 의장은 전날 시리아와 국경이 맞닿아 있는 요르단을 방문해 압둘라 2세 국왕과 시리아 사태를 논의했다. 이날 시리아 북동부 라스알아인에 머물던 쿠르드민병대가 터키와의 합의에 따라 도시에서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불안한 휴전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반격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뭔가를 했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이 (왜 시리아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지 알아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시리아 철군에 대해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내에서도 반발이 커지자 200명가량의 최소 병력을 남겨두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200명의 군인을 남기는 국방부 안으로 기울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그가 자신의 정책을 번복한 사례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