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케이알피앤이, 이지스PE와 세계 최초 바이오중유 민자 발전사업 추진

  • 배요한 기자
  • 2019-10-31 10:29:52
  • 종목·투자전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케이알피앤이(060900)는 이지스프라이빗에쿼티(이지스PE)와 공동으로 ‘바이오중유 발전사업 공동 개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바이오중유 민자 발전소 건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진행되는 민자발전 사업은 ‘바이오 중유’ 상용화 이후 발전소 주 연료로 바이오 중유를 사용하는 첫 시도로 이를 통해 바이오 중유가 미세먼지 저감 등에 효과적인 친환경 연료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케이알피앤이 관계자는 “지난 5년간 발전용 바이오중유를 한전 자회사인 발전사들에 지속적으로 납품해 왔기 때문에 발전용 바이오 중유 생산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해왔다”며 “지난 4월 바이오중유가 상용화 된 이 후 ‘밸류체인 통합 및 바이오중유의 민간 수요 증가’라는 측면에서 바이오중유를 핵심 연료로 하는 발전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오중유를 주연료로 하는 민자발전사업은 발전단가를 낮추는 것이 핵심이기 때문에 회사는 연료 생산공정 최적화, 생산효율 개선, 설비 투자 등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 상황”이라며 “이지스PE는 바이오중유 발전소의 수익성을 검증한 결과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해 공동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지스PE는 인프라, 발전, 신재생에너지를 주된 투자 영역으로 하고 있는 사모펀드 운용사다. 부동산자산운용규모 국내 1위, 아시아부동산자산운용규모 3위인 이지스자산운용이 인프라 및 에너지 부문으로 투자영역을 확대하기 위하여 지난해 설립했으며 이지스자산운용이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해 있다.

바이오중유 발전은 이미 제주지역에서 친환경성이 입증됐다. 한국석유관리원의 연구결과 화력발전의주 연료인 벙커씨유 대비 미세먼지는 28% 감소했으며 황산화물은 95~100%, 질소산화물은 39%, 온실가스는 85%가 감소했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바이오중유 민자발전소 설립이 본격화될 경우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한편, 이지스PE는 지난 달 10일 신재생에너지 개발 전문 플랫폼인 한국신재생에너지개발운영(KREDO) 을 설립해 300억원 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한전산업개발과 2천억원 규모 태양광, ESS 펀드를 출시하는 등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하는 투자를 본격화하고 있다.

/b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