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당나귀 귀' 심영순, MC들의 원성을 자아낸 충격적인 제주 대첩 평가는?
오늘 3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는 제주도에서 조리장들의 요리 경연 대회를 연 심영순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사진=KBS_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지난주 원희룡 지사의 초청으로 제주도에 내려와 있던 심영순은 매화 조리장과 왕 조리장을 제주도로 불러 “말고기를 가지고 요리를 한번 해봐”라고 주문했다.

이에 왕 조리장은 말을 돌리며 싫은 내색을 비쳤지만 심영순은 “찍소리 말고 순종해!”라 버럭했고, 이어 요리 대결에서 이긴 사람의 이름을 요리 백과사전에 올려주겠다고 회유하면서 요리 경력 24년 왕 조리장과 20년 매화 조리장의 명예를 건 ‘제주 한식 대첩’이 시작되었다.

제주도까지 와서 요리하는 것에 투덜대던 두 사람은 막상 요리를 시작하자 눈빛이 진지하게 바뀌는가 하면 소금과 도마 조차도 나눠 쓰지 않으려 하며 신경전을 펼쳤다고 해 이날 요리 대결에서 승리해 요리 백과사전에 이름을 올리게 될 사람이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두 조리장의 요리에 대한 심영순의 평가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전현무가 “진짜 충격적이다”라 하는가 하면 유재환은 “이런 경우가 어디 있어요”라는 등 그녀의 평가에 MC들의 원성이 자자했다고 해 대체 그녀가 어떤 결과를 내놓은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지만, 심영순이 두 조리장을 제주도까지 불러 요리 대결을 시킨 이유를 밝히자 MC들이 고개를 끄덕였다고 해 심영순의 계획은 과연 무엇일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제주 한식 대첩’의 승자와 심영순이 그린 ‘빅픽처’가 밝혀질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오늘 3일(일) 오후 5시에 공개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