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현대건설, 국내 최초 '어린이용 재난 안전모' 개발

지진 등 재난 위험↑…이중 보호·경량 등 특징

  • 진동영 기자
  • 2019-11-04 10:11:42
  • 건설업계
현대건설, 국내 최초 '어린이용 재난 안전모' 개발
교실 의자에 부착된 어린이용 재난방재용 경안전모의 모습.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 국내 최초 '어린이용 재난 안전모' 개발
지난 1일 경북 경주시 감포초등학교에서 진행된 화재 대피 훈련에서 학생들이 경안전모를 착용하고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어린이를 위한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를 선보였다.

현대건설은 플랜코리아,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블루인더스 등 NGO 단체·사회적 기업과 함께 어린이용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안전모 개발은 지진과 같은 재난 발생 시 어린이의 머리를 보호할 수 있는 장비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어린이 안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사회공헌사업 일환으로 추진됐다. 어린이용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는 국내 최초 개발이다.

안전모는 어린아이가 휴대·사용하기 쉽도록 320g의 가벼운 무게로 제작됐다. 접어서 휴대할 수 있어 수납 케이스에 넣어 교실 의자에 탈·부탁할 수 있다. 보호대와 에어백 2중 보호로 구성돼 내충격성과 내관통성이 우수하다. 국내 안전모 최초로 무선인식(RFID) 태그가 삽입돼 교육 훈련과 긴급 구조 시 유용하다. 이밖에 야간 식별이 가능한 야광 스티커가 부착돼 있으며 위급 상황 발생 시 신호를 보낼 수 있는 비상용 호루라기도 장착됐다.

현대건설은 지난 1일 경북 경주 감포초등학교에서 경안전모 론칭 행사를 진행하고 지진으로 인한 화재 대피 훈련을 실시했다.

현대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안전모를 경주를 비롯한 지진 피해지역 초등학생 3,000여 명에게 우선 지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기적인 재난 안전 종합 교육도 실시한다. 이론 중심 교육에서 벗어나 안전모 착용, 지진송 학습, 모의 대피 훈련 등 ‘체험형 안전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생들에게 재난 예방교육과 재난용 안전모 보급 사업을 이어가는 등 재난·안전 분야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