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내 패딩 어딨지?"…수은주 뚝 '입동 추위'에 기온별 옷차림도 '관심'

  • 김경훈 기자
  • 2019-11-08 08:14:23
  • 라이프

입동, 겨울추위, 패딩, 코트, 기상청, 기온별옷차림, 야상, 얼음, 영하권

'내 패딩 어딨지?'…수은주 뚝 '입동 추위'에 기온별 옷차림도 '관심'
/연합뉴스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동’(立冬)인 8일 전국이 맑은 가운데 일교차가 크고 일부 지역에서는 수은주가 영하권까지 떨어지는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기준으로 서울 1.8도, 인천 3.5도, 강릉 7.9도, 대전 2.1도, 전주 3.8도, 광주 5.6도, 대구 5.4도, 부산 11.4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자료개방포털에 따르면 이날은 2006년 입동(11월7일)에 대관령 -8.2도의 최저기온을 기록한 이후 13년 만에 가장 기온이 낮은 입동이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는 9일까지 새벽~아침 중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중부내륙과 일부 경상내륙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고 내다봤다.

한편 날씨가 한층 쌀쌀해지면서 기온별 옷차림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는 상황이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기온별 옷차림에 따르면 기온이 4도 이하로 떨어질 때는 패딩과 두꺼운 코트, 기모 제품 등을 입는 것이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다. 또 5~8도는 코트와 가죽자켓, 히트텍과 니트, 레깅스를 입을 것을 추천한다.

한편 9~11도는 자켓과 트렌치코트, 야상, 니트, 청바지, 스타킹이 좋다. 12~16도는 자켓과 가디건, 야상과 스타킹, 청바지, 면바지 등이 기온별 옷차림으로 추천된다.

17~19도는 봄에서 여름으로 혹은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의 날씨로 니트나 맨투맨, 카디건 하의는 청바지나 면바지가 적당하다.

20~22도 사이에는 얇게 입으면 살짝 춥게 느껴지고 아우터를 입으면 덥게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긴팔 티나 셔츠를 입고 하의는 두껍지 않은 면바지나 슬랙스를 입어주는 것이 좋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