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미래혁신 답은 밀레니얼 세대에게서…SC제일銀,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개최

미래혁신 답은 밀레니얼 세대에게서…SC제일銀,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개최
박종복(두번째줄 왼쪽 네번째) SC제일은행장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열린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경진 대회’에서 아이디어 경연에 참여한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과 함께 과감한 혁신과 지속적인 성장을 다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제공=SC제일은행

SC제일은행은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이 은행의 발전과 성장을 위한 혁신 방안을 제안하는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경진 대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두번째를 맞은 이 프로젝트는 젊은 직원들의 참신하고 톡톡 튀는 생각들을 발굴하는 사내 아이디어 제안 대회다. 사내 밀레니얼 세대의 싱크탱크 모임인 ‘미래혁신그룹’의 주도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서 은행의 기하 급수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깊이 있게 찾아보자는 취지다.

올 대회에는 총 42명의 직원들이 5개 팀으로 이뤄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약 8개월 동안 미래금융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포럼 및 특강 참석, 혁신기업 방문 및 사례 연구, 은행 내부 전문가 그룹의 코칭 참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 발굴에 매진해왔다.

지난 달에는 모기업인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의 SC벤처스 직원들이 직접 한국을 찾아 이틀간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참여자들에게 ‘디자인 씽킹’ 기반의 고객 중심적 솔루션 개발법을 지도했다. SC벤처스는 SC그룹 내에서 혁신적인 서비스와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전문가 조직이다.

이날 대회에서는 글로벌 자산관리 프로젝트팀이 우승을 차지했고 상금 300만 원을 받았다. 이 팀은 SC그룹의 글로벌 PB고객 포트폴리오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을 제안했다. 2등과 3등에는 각 200만 원과 1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우승팀은 이르면 연내 홍콩SC은행을 방문해 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글로벌 전문가들의 실무적인 지원을 받는다. 또 제안 내용은 SC벤처스 주관의 사내 벤처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실행 가능성을 검토 받는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앞으로도 당행의 핵심 가치인 ‘네버 세틀(Never Settle·현재에 안주하지 말라)’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젊은 직원들의 아이디어와 목소리를 더 많이 듣고 지원도 크게 늘리겠다”고 말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