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총 60만 발길…차기 총감독 ‘도미니크 페로’

  • 박윤선 기자
  • 2019-11-08 10:48:03
  • 정책·제도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총 60만 발길…차기 총감독 ‘도미니크 페로’

서울 곳곳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인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10일 65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2회를 맞는 올해 도시건축비엔날레엔 총 60만명 국내외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2017년 첫 회보다 30% 이상 증가한 관객 규모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도시와 건축을 주제로 한 글로벌 축제로, 2년마다 한 번씩 열린다. 올해는 ‘집합도시(Collective City)’를 주제로 ‘함께 만들고 함께 누리는 도시’라는 슬로건 아래 다채로운 화두를 던지며 세계 도시가 직면한 문제의 해법을 함께 모색하고자 했다. 지난 9월 7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개막 선언으로 시작해 오는 10일까지 서울 도심 곳곳에서 전시가 이어진다.

서울시는 8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서울도시건축전시관 3층 비움홀에서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폐막식을 개최한다. 폐막식이 끝난 이후에도 주제전, 도시전, 글로벌 스튜디오, 현장 프로젝트 등의 전시는 10일까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비엔날레의 막을 내리기 전인 9~10일 이틀간 그동안 성원해준 시민들에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주제전 전시를 무료로 개방한다.

서울 건축 비엔날레는 전 세계 사람 누구나 예술작품, 역사, 세계 문화 유산 등을 실감나게 감상하고 탐험할 수 있는 구글의 비영리 온라인 전시 플랫폼인 ‘구글 아트 앤 컬처’를 통해 폐막 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2021년 제3회 서울비엔날레를 이끌게 될 차기 총감독은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2017년 서울시 강남 국제환승센터 설계공모에 당선된 ‘도미니크 페로(Dominique Perrault·사진)’다. 페로의 유명한 작품으로는 베를린의 벨로드롬 및 올림픽 수영장(1999), 룩셈부르크의 유럽 사법 재판소 증축(2008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캠퍼스(2008년, 한국 파트너: Baum Architects)등 다수가 있다. 최근에 진행하고 있는 연구 및 도시 조사 프로젝트로는 2024년 파리 올림픽 및 패럴림픽 빌리지, 서울 강남 국제 환승 센터, Grand Paris Express의 새로운 Villejuif-IGR 역 건축이 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