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세금
[2019 에너지전략포럼]與野 "수소산업 육성·재정지원 등 법·제도 마련에 힘 보탤 것"

■정치권 '에너지 혁신' 한목소리

"원전 활용해야""재생에너지로"

활성화 방안에는 온도차 뚜렷

이종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장.




우원식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위원회 위원.


제12차 에너지전략포럼을 찾은 여야 고위 정치인들이 수소법 제정을 적극 지원해 우리나라가 수소 산업 선도국가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이종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20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2차 에너지전략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안전사고를 원천 봉쇄하면서 수소를 저장하고 이송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인프라를 갖춰야 한다”며 “국회에도 수소 산업의 육성과 안전 관리에 대한 법안이 다수 올라와 있는 만큼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전문가들의 논의를 잘 경청해 원활한 입법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국회 산업위 위원인 우원식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우리나라는 올해 수소차 판매 1위를 달성한 국가”라며 “앞으로도 재정 지원과 규제 혁신에 대한 법과 제도를 마련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방안에 대해서는 다소 다른 비전을 제시했다. 이 위원장은 수소 에너지의 효율적인 생산을 위해 탈(脫)원전 정책을 재검토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그는 “재생에너지로도 수소를 생산할 수 있으나 태양광이나 풍력은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비용을 낮춰 이익을 극대화하려면 원전을 제대로 활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우 전 원내대표는 수소 산업 육성이라는 대전제에는 공감하면서도 정부의 탈원전 기조는 시대의 흐름에 걸맞은 에너지 정책이라고 옹호했다. 그는 “오는 2040년까지 유럽의 전력 가운데 재생에너지 비중은 9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며 구글·애플 등의 글로벌 기업은 이미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며 “원전과 화력 발전에만 집착하는 것은 우리 산업을 위기로 몰아넣는 ‘에너지 쇄국정책’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1㎏의 수소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약 8~10㎏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그레이(gray) 수소’로는 결코 수소경제의 패권을 잡을 수 없다”며 “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그린(green) 수소’를 통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