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北김정은, 文이 부산 초대한 친서에 "형식적인 북남수뇌상봉은 필요없다"

김정은, 북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재인, 친서

北김정은, 文이 부산 초대한 친서에 '형식적인 북남수뇌상봉은 필요없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서울경제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하는 친서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1일 “11월 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어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북한은 “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 차례나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못 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왔다”며 청와대가 친서에 이어 특사 파견을 요청했다고도 밝혔다.

김 위원장 불참 이유에 대해서는 “판문점과 평양, 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의 시점에 형식뿐인 북남수뇌상봉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고 했다. 또 “종이 한 장의 초청으로 조성된 험악한 상태를 손바닥 뒤집듯이 가볍게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한 오산은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의 이같은 답변에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모친 서거에 즈음한 김 위원장의 조문에 대해 5일 답신을 보내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며 “김 위원장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하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