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지소미아 결정 날..美 B-52, 日전투기와 동해상 비행

中·러에 '美日 협력 굳건' 과시 포석

  • 문성진 기자
  • 2019-11-24 17:24:46
  • 통일·외교·안보 2면
지소미아 결정 날..美 B-52, 日전투기와 동해상 비행
美 B-52, 일본 F-15 편대와 비행. /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윗 캡처



미국 공군 전략폭격기 B-52H가 지난 22일 오후 대한해협을 거쳐 동해 쪽 일본 근해를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B-52H 전략폭격기가 22일 밤 공중급유기 KC-135R 1대의 지원을 받으며 대한해협과 동해 쪽 일본 근해를 비행했다. 이 폭격기는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했다.

B-52H가 대한해협에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과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자디즈) 경계선을 따라 동해상으로 비행, 쓰가루 해협을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갈 때까지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의 전투기 F-15 편대도 함께했다.

이들 항공기 비행은 공교롭게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기한이 만료될 것으로 예상됐던 시점을 앞두고 이뤄졌다. 지소미아는 23일 0시를 기해 실효될 것으로 관측됐으나 한국 정부가 22일 오후 ‘조건부 연장’ 결정을 하면서 기사회생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B-52H 비행은 미국이 지소미아가 종료되더라도 미일 안보 협력에 변함이 없을 것을 중국과 러시아 등에 과시하려는 목적이었을 것으로 관측했다.

미 공군의 B-52H와 KC-135R은 지난달 25일에도 대한해협과 동해 등지에서 작전을 수행한 바 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