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만남 약속지켜, 제가 행복”…박영선 장관까지 찾게 한 ‘직원사랑’

박 장관, 자동문업체 코아드 방문
초봉 4천·주4일제…가족생계급여도
한달전, 회사 소식접하고 방문약속

  • 양종곤 기자
  • 2019-12-06 17:20:03
  • 정책·세금
“만남 약속지켜, 제가 행복”…박영선 장관까지 찾게 한 ‘직원사랑’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6일 경기 화성 코아드 본사를 찾아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제공=중기부

지난 2014년 설립된 자동문 제작업체 코아드의 이대훈 대표는 ‘중소기업 사장은 직원은 안중에도 없다’는 선입관을 깼다. 중소기업인 이 곳의 초봉은 4,000만원. 직원은 정년이 없다. 한 달에 두 번씩은 일주일에 4일만 근무하도록 했다. 회사가 번 돈은 직원과 나눈다. 일 년에 한 번, 영업이익의 최대 8%를 직원에게 성과급으로 돌려준다. 최근 2년 15%씩 직원 월급을 올려줬다. 회사와 정부가 반씩 부담해 직원에게 몫 돈을 안기는 청년 내일채움공제에도 직원 모두 가입시켰다. ‘가족생계급여’란 제도도 신설했다. 직원이 사망하면, 이 대표는 그의 마지막 자녀가 졸업할 때까지 배우자 명의로 급여를 전달한다.

이대훈 대표의 직원을 향한 마음이 부처 장관을 움직였다. 이 방문은 기업인과 한 약속을 지켰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박영선 장관이 경기도 화성에 있는 코아드 본사를 방문했다고 6일 밝혔다.

박 장관은 코아드 임직원과 간담회를 열고 대표에게 복지경영의 비결을 물었다고 한다. 이날 박 장관은 “코아드처럼 주변에 괜찮은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많다”며 “하지만 청년 구직자들은 좋은 중소기업 정보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기부는 알려지지 않은 기업을 발굴하고 널리 홍보하겠다”며 “청년 구직자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만남은 20여일 전 박 장관의 약속이다. 박 장관은 지난달 14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회 중기 스마트일자리 대전 행사에 참석해 코아드에 대상을 시상했다. 박 장관은 이 대표에게 “꼭 회사를 찾아가 어떻게 이런 경영을 할 수 있는지 듣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코아드를 다녀온 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회사 내 모닥불 시설을 보며 따듯함을 느꼈다”며 “이 대표와 한 약속을 지킬 수 있어 행복하다”고 전했다.
/양종곤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