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뉴욕 출장간 정용진…'리테일테크' 해법 탐색

세계 최대 유통전시회 'NRF' 참가
글로벌社 디지털 혁신 사례 탐구

  • 박민주 기자
  • 2020-01-16 10:22:08
  • 생활
뉴욕 출장간 정용진…'리테일테크' 해법 탐색

정용진 신세계(004170)그룹 부회장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유통전시회인 ‘NRF 2020’에 참가했다. 경기 침체와 오프라인 시장 둔화 등 유통가에 닥친 위기를 ‘리테일 테크(유통과 정보통신기술 결합)’ 혁신을 통해 극복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사진)에 지난 12~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NRF 2020’ 출입증을 공개했다.

NRF는 매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유통 전시회로 전세계 99개국 800여개 글로벌 기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국제 유통 전시회다.

그해의 유통 트렌드 및 유통산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자사의 제품을 소개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할 수 있는 IT 업계 최대 교류의 장으로도 불린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 계열사 중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신세계아이앤씨 부스를 둘러보는 한편, 글로벌 유통 기업들의 다양한 디지털 혁신(DT) 사례를 배우기 위해 전시회장을 직접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이번 전시회에서 판매시점정보관리(POS) 기술을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제공하는 기술을 선보인다.

다음 달에는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유통 전시회인 유로샵 2020에 참석해 이마트(139480)S랩과 공동 개발한 매대스캔 로봇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리테일테크는 마트, 편의점, 백화점 등 전통적인 오프라인 소매점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을 접목해 혁신을 일으키는 것을 의미한다.

패스트푸드 가게에 확산하고 있는 무인계산대(키오스크)와 아마존의 무인점포 시스템 ‘아마존 고’, 알리바바의 슈퍼마켓 ‘허마’ 등이 대표적 사례다.

신세계도 지난해부터 SSG페이에 바로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고 이마트24 무인편의점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디지털 신기술에 굉장히 관심이 많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트렌드에 대응하고 고객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다양한 실험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