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흑역사 소환한 카카오뮤직”…과거 프사가 남아 있었다

카카오뮤직 앱서 과거 카톡 프로필 사진 나타나
카카오 “오류 아냐…언제라도 수정 가능”

“흑역사 소환한 카카오뮤직”…과거 프사가 남아 있었다

“전 남자친구랑 찍은 사진이 아직 남아있었다.” 카카오(035720)뮤직 애플리케이션에 과거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남아있다는 소식이 온라인 상에서 퍼지면서 앱이 중단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뮤직’ 앱이 전날 밤 9시20분~10시30분경 갑작스러운 트래픽 증가로 접속이 잠시 중단됐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카카오뮤직에 접속하면 자신의 예전 프로필 사진이 뜬다”면서 “서둘러 카카오뮤직 앱에서 자신의 과거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확인하라”는 글을 퍼뜨렸기 때문이다.

2013년 출시된 카카오뮤직은 2016년 카카오가 음원 업계 1위인 멜론을 인수하면서 그 이후로는 이용들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해당 서비스는 가입 당시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자동으로 등록되도록 했는데, 이를 잊고 있다가 최근 다시 접속해본 몇몇 사용자들로부터 화제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카카오뮤직 앱의 친구관리 목록을 확인하면 가입 시점 혹은 마지막 접속 시점으로 추정되는 지난 2013~2014년경 카카오톡 친구들의 과거 프로필 사진이 나타난다.

카카오 관계자는 “오류가 아니며 언제라도 프로필 사진을 수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