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우한 폐렴’ 확산에 日 온천 관광지 상점 “중국인 거절”

인터넷에 반발 게시물…‘사죄하라’ 문자 보내기도

日, 춘절 중국인 대량 유입 앞두고 '우한 폐렴' 경계

2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지하철에서 대부분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설인 춘절 연휴에 많은 중국인 여행객이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수도권의 한 상점이 중국인 손님을 거절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아사히신문은 온천 관광지로 유명한 일본 가나가와현 하코네마치의 한 과자 판매점이 감염을 피하기 위해 중국인이 가게에 들어오는 것을 금지한다는 중국어 안내문을 게시했다고 보도했다.

안내문에는 “바이러스가 뿌려지는 것이 싫다”며 “중국인은 입점 금지”라는 취지의 설명이 담겨 있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상점 운영자는 번역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안내문을 작성했으며 이달 17일쯤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매너가 좋지 않은 중국인이 우리 가게를 휩쓸어 왔다”며 “코로나바이러스에 자위 수단을 취하고 싶다. 중국인은 들어오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터넷에서는 이 상점의 대응에 반발하는 중국어 게시물이 올라오고 운영자의 휴대전화에 ‘사죄하라’는 메시지가 전송되기도 하는 등 반발 기류도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상점 운영자는 “내용은 고쳐서 쓰겠다. 물의를 빚을만한 단어는 삼가겠다”면서도 중국인이 매장에 들어오는 것을 거부한다는 방침을 유지할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일본 정부 차원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유입을 경계하고 있다.



이날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우한 폐렴 대응 방침을 결정했다. 후생노동성은 공항·항만 검역소에 있는 열화상 카메라로 여행자의 체온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감염자 확인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당국은 또 환자가 확인된 중국 우한이나 상하이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여행객을 상대로 몸 상태나 복약 상황 등을 신고하도록 촉구하는 카드를 배포하기로 했다. 특히 우한에서 일본으로 오는 이들에게는 입국 전에 증상 유무, 일본 연락처 등을 써넣도록 했다.

환자 조기 발견을 위해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 외에 각지의 위생검사소에서도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외무성은 일본 외 지역에 체류하는 일본인이나 국외 여행자에게 이메일 등으로 각지의 발병 정보를 전달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대책을 철저히 하고 관련성이 의심되는 환자를 파악하는 태세를 착실하게 운용하라”고 지시했다.

일본 정부 관광국의 발표에 따르면 작년에 일본을 찾은 중국인 여행객은 959만4,300명으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약 15.4%가 1∼2월에 일본을 방문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7:30: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