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작년 실적 BNK 12%↑·DGB는 경상이익 소폭 증가

BNK 순이익 5622억원..비이자 수익 증가
DGB 14.6%감소에도 대구은행 20.2%증가

지방금융지주들의 지난해 실적이 견조한 향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지주(138930)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비이자 수익 증가에 힘입어 전년대비 12.0%증가했다. DGB금융지주(139130)는 14.3%감소했지만 2018년 하이투자증권 인수관련 염가매수차익을 반영하면 경상적인 이익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작년 실적 BNK 12%↑·DGB는 경상이익 소폭 증가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BNK금융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소유주지분)이 5,622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12.0%(601억원)증가한 수치다. 부문별로 이자이익이 은행부문의 순이자마진(NIM)하락영향으로 전년대비 6.7%(1,567억원)감소했지만 비은행 부문의 실적 개선으로 비이자이익은 전년대비 87.85%(1,521억원)증가했다.

주력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748억원, 1,817억원을 기록했다. BNK금융은 “2020년에도 건전성 개선과 비은행, 비이자 수익 확대의 경영전략을 유지하는 가운데 NIM안정으로 수익성 개선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실적 BNK 12%↑·DGB는 경상이익 소폭 증가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DGB금융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274억원으로 전년대비 14.6%(561억원)감소했다. 다만 2018년 하이투자증권 인수관련 염가매수차익 약 1,600억원이 반영돼 오히려 경상적인 이익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실적 감소에도 은행부문의 성장은 뚜렷했다.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이 전년대비 20.2%(475억원)증가한 2,823억원을 기록했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은 각각 849억원, 276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DGB금융은 향후 비은행 계열사들의 이익 기여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JB금융은 오는 12일 지난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