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대전마저도…" 시민 2명 코로나19 1차검사 '양성', 신천지와는 '무관'

  • 조예리 기자
  • 2020-02-21 15:16:12
  • 사회일반

대전, 코로나, 코로나19, 양성

'대전마저도…' 시민 2명 코로나19 1차검사 '양성', 신천지와는 '무관'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에서도 나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대전에서 시민 2명이 코로나19 1차 간이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21일 대전시는 서구에 사는 30대와 40대 여성 2명이 0시께 1차 간이검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했다고 밝혔다. 시는 두 여성의 가검물을 채취해 2차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최종 검사 결과는 오후 4시 이후에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으면 대전에서 나오는 첫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된다. 시는 역학조사관을 파견해 두 여성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는데, 두 여성 모두 신천지 교회와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

30대 여성은 최근 가족과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뒤 발열증상이 있어 동네 의원을 찾았다가 의료진 권유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40대 여성은 감기 증상으로 의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보건당국은 두 여성이 각각 방문한 의원 두 곳을 폐쇄한 뒤 이들의 가족도 모두 자가격리 조치했다. 현재까지 두 여성의 가족에게서 코로나19 증세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