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김용 예비후보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왜 뿔난나?

  • 윤종열 기자
  • 2020-02-21 22:47:10
  • 전국
김용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성남 분당 갑)가 최근 들어 여야를 가리지 않고 비판에 나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김 예비후보는 21일 페이스북에 ‘진중권 교수님 유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진중권 전 교수는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논객 중 한 분”이라며 “보수와 진보 진영을 가리지 않는 날카로운 지적과 거침없는 독설은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자칭타칭 ‘모두 까기’라는 별명은 옳고 그름을 가리는 데 있어 그 누구보다도 저돌적인 ‘맹장(猛將)’으로서의 자질을 잘 담아낸 훈장이 아닐까 생각된다”고 했다.

하지만 김 예비후보는 “안타깝게도 최근 진 교수께서 쏟아내는 발언들은 ‘모두를 까기’ 위한 무차별적 공격에 함몰된 게 아닐까 싶을 만큼 설득력이 없는 경우가 많다. 공격을 위한 공격, 악만 남은 비난을 거듭하는 듯한 진 교수의 모습을 보며, 안타까움을 느끼는 사람은 비단 저만이 아닐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 진 교수 일련의 발언을 보면 청년 김남국의 도전을 기승전 조국의 논쟁으로 이어가려는 의도가 역력해 보인다”며 “총선의 일선에 있는 저로서는 미래통합당 관계자의 발언이 아닌가 의심스럽기까지 한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민주당이 ‘30년 수권정당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청년의 도전을 품는 ‘포용’이 필요하다는 제말이 어떤 지점에서 진 교수의 심기를 건드렸는지는 모르겠지만, 맹목적인 비아냥과 갈라치기를 제발 그만둬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근거 없는 비난을 일삼는 지식인은 진 교수가 지향하는 ‘사회적 척후병’이 아니라 공동체의 화합을 저해하는 ‘공공의 반란자’가 될 수도 있음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김 예비후보는 19일 페이스북에서 ‘청년 정치인 김남국을 살려내야 합니다!’라는 제목을 통해 “합법적으로 보장된 경선 참여 기회는 그 어떤 상황에서도 보장받아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남국 변호사가 같은당 금태섭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공천을 신청한 것에 대해 김 예비후보는 청년 정치인 김남국 변호사의 국회의원 출마 논란에 청년의 도전마저 과도한 정치 논리로 매도해버리는 기득권의 냉혹함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했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SNS에 김 예비후보의 ‘김남국 응원’ 메시지를 링크하며 “김남국을 분당갑으로 보내면 되겠다”며 “청년들의 아름다운 경쟁을 보고 싶다”고 전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