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문재인 탄핵" 120만 vs "응원" 80만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27일 23:07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동의자가 27일 110만명을 돌파했다. 탄핵 청원에 대한 반작용으로 전날 올라온 문 대통령에 대한 ‘응원 청원’도 같은 날 70만명에 근접했다. 진영논리를 떠나 정부의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표출’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 게시물은 이날 오후 110만명을 넘어섰다. 25일 청와대 답변 요건인 ‘동의자 20만명’을 채운 뒤 26일 80만명을 찍고 다시 30만명가량이 증가했다. ‘탄핵 청원자’는 문 대통령이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중국에 마스크를 지원한 점 등을 이유로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탄핵을 주장하고 있다.



반대로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라는 청원 게시물도 이날 오후 80만명가량의 동의를 얻었다. ‘응원 청원자’는 코로나19 사태의 원인을 ‘신천지’로 지목하며 “문 대통령이 밤낮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이 ‘탄핵 대 응원’ 대결 양상을 띠자 신율 명지대 교수는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신 교수는 “정치적 욕구를 합리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길이 부정되는 상황”이라며 “자신의 이익을 침해받았다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참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정부가 무한책임을 지는 상황에서 민심이 사나워지며 탄핵 요구가 올라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