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편애중계' 박현우X정경천X이건우, 트로트 신동 심사위원 출격…여전한 앙숙 케미

  • 추승현 기자
  • 2020-02-28 21:20:20
  • TV·방송
'편애중계' 박현우X정경천X이건우, 트로트 신동 심사위원 출격…여전한 앙숙 케미
/사진=MBC ‘편애중계’ 제공

‘편애중계’에서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의 앙숙 콤비가 펼쳐진다.

2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는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대한민국 트로트 신동 응원에 나선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심사위원으로 출격한 ‘박토벤’ 박현우, ‘정차르트’ 정경천, ‘작사의 신’ 이건우는 사전 상의도 없었는데 모두 커플 목도리를 하고 왔을 정도로 마음이 통하는 사이임을 입증했다. 그러나 이 환상의 하모니는 박현우와 정경천의 돌직구 토크로 무참히 깨졌다.

먼저 정경천이 각종 히트곡을 읊는 이건우를 향해 “우리도 작곡 많이 했다”며 귀여운 견제를 보여 이들의 팀워크에 의혹이 제기됐다. 이어 박현우가 “이 친구는 볼 줄 몰라”라며 정경천의 안목을 의심하는 2차 사건이 발발돼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박토벤’과 ‘정차르트’의 자존심 대결에 또 한 번 불이 붙어 이들의 앙숙 콤비를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연륜에서 나오는 진한 돌직구와 찰떡 호흡에 막내 이건우는 물론 예능 베테랑 중계진들 마저 꼼짝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편애 중계진의 응원을 받을 트로트 신동 3인방을 뽑기 위한 예선전이 시작됐다. 가창력, 스타성, 무대매너, 가사 이해도 그리고 가슴을 울리는 한(恨) 등을 심사 기준으로 삼아 제2의 유산슬을 노리는 치열한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