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골든차일드, 첫 단독 콘서트 스트리밍…‘코로나 블루’ 극복 응원

  • 정다훈 기자
  • 2020-03-27 07:46:18
  • 가요
그룹 골든차일드가 전 세계 ‘골드니스’에게 다시 한번 감동을 안겼다.

골든차일드는 지난 25일 울림 공식 유튜브 채널과 트위터 라이브를 통해 첫 번째 단독 콘서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의 현장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공개했다.

골든차일드, 첫 단독 콘서트 스트리밍…‘코로나 블루’ 극복 응원

이번 방송은 지난 1월 골든차일드가 데뷔 이후 3년 만에 진행한 첫 단독 콘서트 ‘FUTURE AND PAST’의 추억을 떠올리면서, 그날의 감동을 다시 한번 되새기게 만드는 특별한 순간을 완성했다.

특히 골든차일드 멤버들은 직접 응원봉을 들고 이른바 ‘랜선 콘서트’에 참여, ‘골드니스’들과 적극적인 댓글 소통에 나서 더욱 새로운 기억을 남기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골든차일드는 트위터와 ‘#StaySafeWithGoldenChild’ 해시태크 캠페인을 진행, 이른바 ‘코로나 블루(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을 느끼는 현상)’을 극복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해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도 했다.

골든차일드는 이번 콘서트 라이브 스트리밍에서 데뷔곡 ‘담다디’를 비롯해 멤버들의 유닛 퍼포먼스까지, 총 24곡의 모든 무대를 올 라이브 밴드로 진행했다. 골든차일드의 ‘실력파 아이돌’ 면모를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는 순간이었다.

26일에는 매 무대의 클립까지 울림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되면서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상황. 라이브 스트리밍은 트위터와 유튜브에서 약 115만명이 시청하는 등 골든차일드를 향한 ‘골드니스’의 깊은 애정을 실감케 했다.

클립 공개와 함께 팬들의 적극적인 활동도 눈에 띄는 상황이다. 골든차일드의 영상을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직접 공유하면서 골든차일드의 ‘입덕 안내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 이를 통해 골든차일드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골든차일드는 오는 30일 첫 방송을 앞둔 Mnet ‘로드 투 킹덤’에 출연해 팬들을 만날 예정. 데뷔곡 ‘담다디’ 발표 이후 다양한 앨범과 활동들을 통해 다채로운 색깔과 매력을 과시한 골든차일드인 만큼, ‘로드 투 킹덤’ 벌써부터 남다른 기대가 모이고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