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고구려 무덤 안에 들어간 듯…5G 박물관 미리 보니

국립중앙박물관, 디지털 실감영상관 개막

20일부터 사전 예약 거쳐 일반에 공개

태평성시도 등장인물들, 관객에 반응

경천사 탑 위엔 미디어파사드 펼쳐져





어둑한 조명 아래 까치발 들고 유리 너머 유물 구경하는 건 이제 그만.

가상현실과 홀로그램, 외벽 영상 등 오감을 자극하는 실감콘텐츠로 가득한 5G(5세대 이동통신) 박물관 시대가 열린다.

19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20일 디지털 실감 영상관을 일반에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중앙박물관의 디지털 실감 영상관은 문체부가 지난 해부터 추진 중인 국립문화시설 소장 문화자원의 실감콘텐츠화 작업의 첫 번째 결과물이다. 관객들은 중앙박물관 네 개의 상설전시공간에서 실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북한에 있는 고구려 무덤 속으로
먼저 1층 중근세관 내 디지털실감영상관 1관과 고구려실 내 디지털실감영상관 3관은 프로젝션맵핑 기술로 공간을 채웠다.

프로젝션 맵핑 기술이란 대상물의 표면에 빛으로 이루어진 영상을 투사해 변화를 줌으로써 현실에 존재하는 대상이 다른 성격을 가진 것처럼 보이도록 하는 기술이다. 영상관 1관에서는 보물 제1875호인 정선의 신묘년풍악도첩 등을 소재로 한 4종류의 고화질 첨단영상을 폭 60미터, 높이 5미터의 3면 파노라마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영상관 3관에 들어서면 북한에 있는 안악3호무덤 등 고구려 벽화무덤을 마주하게 된다. 마치 무덤 안에 서 있는 듯한 체험을 하게 된다.





관객에 반응하는 태평성시도
2층 기증관 휴게실에서는 폭 8.5m 크기의 8K 고해상도로 구현된 조선 후기의 태평성시도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 태평성시도에 등장하는 인물 2,100여 명이 관람객의 움직임에 반응한다.



미디어파사드 기술 적용된 경천사 십층석탑
1층 복도 역사의 길에 있는 경천사 십층석탑도 관객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낮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해 각 면의 조각을 자세하게 살펴볼 수 있고, 일몰 후에는 석탑의 각 층에 새겨진 조각과 그 안에 담긴 의미와 숨은 이야기들을 외벽영상(미디어파사드) 기술을 통해 들여다볼 수 있다.





홈페이지 사전 예약 후 관람 가능
현재 중앙박물관은 사전 예약을 해야만 관람 할 수 있다. 중앙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상설전시관 사전 예약을 하면 20일부터 모든 체험관을 둘러볼 수 있다. 다만 일몰 후에만 관람할 수 있는 경천사 십층석탑 외벽영상은 야간까지 박물관이 운영 되는 수요일과 토요일 오후 8시에만 볼 수 있다.

한편 중앙박물관 외에도 전국 박물관의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중앙박물관을 시작으로 국립청주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국립대구박물관도 디지털 영상관 공개를 준비 중이다. 이에 더해 국립경주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에도 연내 실감콘텐츠 체험관을 조성하고, 각 지역별 디지털 문화 콘텐츠 접근성도 높인다는 방침이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사진제공=문체부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8 10:10:1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