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하나금융, 벌크선사에 1조8,000억원 전격 투자

한앤컴퍼니와 신규펀드 설립해 지분 인수





하나금융그룹이 국내 사모투자 전문회사인 한앤컴퍼니와 국내 벌크선사 에이치라인해운 지분에 공동 투자한다.

22일 IB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15일 에이치라인해운 지분 인수 건과 관련해 한앤컴퍼니와 주식매매계약(SPA)과 공동 업무집행사원(GP) 계약을 체결했다. 하나금융과 한앤컴퍼니가 펀드를 공동으로 설립한 뒤 에이치라인해운 지분 100%를 인수하는 구조다.

펀드 총 규모는 3조1,000억원으로, 이 가운데 하나금융이 1조8,000억원을 조달한다. 하나은행이 인수금융 주관사를 맡으며, 공동 업무집행사원은 하나금융투자와 한앤컴퍼니가 맡는다.



하나금융의 투자로 신규 펀드가 설립되면서 기존 한앤컴퍼니 펀드 참여 투자기관들은 지분을 넘기고 이익 실현을 할 수 있게 됐다.

에이치라인해운은 한진해운 벌크선 사업부를 한앤컴퍼니가 인수해 설립한 선사다. 2016년엔 현대상선 벌크선 사업 부문도 인수해 합병했다. 지난해 매출은 7,190억원, 영업이익은 1,869억원을 나타냈다.

지난해 말 기준 벌크선 38척과 액화천연가스(LNG)선 7척을 운항하고 있다. 포스코, 한국전력, 현대글로비스, 한국가스공사, 브라질 발레(Vale) 등을 주요 화주로 두고 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서울경제 생활산업부에서 미래를 창조하고 있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