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초여름 건강관리]잘자고 잘먹고...'면역 동지' 챙겨라

코로나 위세 여전하고 일교차도 심해

물 자주 마셔 호흡기 점막 촉촉하게 관리

충분한 수면 등 규칙적 생활습관 중요

기름진 음식 피하고 제철 과일 섭취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세가 여전하고 일교차가 10도 이상으로 벌어지는 날도 적지 않다. 확실한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이어서 손씼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한편 스스로 감염병을 이겨내는 면역력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

코를 포함한 호흡기 점막은 코로나19를 포함한 외부 바이러스나 세균이 기도(氣道)를 통해 폐 등 몸 속 깊숙이 들어오지 못하게 막고 싸우는 최전선 전쟁터다. 호흡기 점막이 따뜻하고 촉촉하게 관리하는 것은 면역력 유지에 중요하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하거나 건조하면 호흡기 점막이 바이러스 등과 싸울 힘이 떨어지기 쉽다.

따라서 미지근한 물이나 따뜻한 차를 자주 마시는 게 좋다. 목에 좋은 배도라지차, 오미자차, 진피(귤껍질)차도 도움이 된다. 아이들이 싫어하면 꿀을 소량 넣어 마시게 한다.

당분을 많이 섭취하면 피가 탁해지고 바이러스들의 먹거리도 늘어난다. 김정열 강남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은 “피를 맑게 하려면 평소 아이들이 좋아하는 달고 기름진 음식, 인스턴트 음식이 아니라 시금치 같은 다소 씁쓸한 맛의 채소, 귤·사과 등 다소 신 맛의 제철 과일을 먹는 게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우리 몸의 등 쪽에는 호흡기와 관련된 중요한 경혈 자리가 많다. 속열이 많은 아이는 잠잘 때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옷을 얇게 입고 이불도 잘 차버린다. 김 대표원장은 “이런 상태에서 엎드리거나 옆으로 누워 자면 등이 차가워져 콧물이 끊이지 않을 수 있다”며 “잘 때 수면조끼를 입혀주거나 외출·등교·등원 전 헤어드라이어로 등쪽에 따뜻한 바람을 쏘여주면 좋다”고 했다.

당뇨병 환자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나 암세포 등을 죽이는 NK(Natural Killer·자연살상)세포의 활성도가 혈당이 정상인 사람의 3분의1 수준에 불과하다. 당뇨병을 앓는 기간이 길어지고 혈당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만성적인 혈관 손상으로 심뇌혈관·콩팥·망막·말초신경 등에 다양한 합병증을 초래한다. 또 면역체계의 교란으로 면역력이 떨어진다. 안철우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폐렴 같은 감염성 질환, 암 등 인체에 치명적인 질환들이 동반되기 쉽다”고 말했다.



김서우 세란병원 내과 과장은 “폐렴을 감기로 오인·방치할 경우도 있는데 일주일 이상 증상이 지속되고 갈수록 심해진다면, 특히 폐기능과 면역력이 약해 폐렴에 취약한 노인이 무기력증·발열·두통·가래·몸살·기저질환 악화 등의 증상이 있으면 병원에서 폐렴 여부를 확인하고 평소 독감·폐렴구균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스트레스나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하고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도 면역력 향상·유지에 중요하다. 면역력을 높이려면 비타민C와 식이섬유가 풍부한 과일·채소,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버섯류 등을 자주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된다.

업무·학업 등으로 스트레스·과로가 누적됐다면, 코골이가 심해 낮에 졸린 편이라면 비타민·미네랄이 풍부한 나물과 영양제를 챙겨 먹는 게 좋다.

체내 흡수가 잘 되는 활성비타민 B군과 비타민C·D 등은 육체와 눈의 피로, 신경통, 근육통, 어깨 결림 등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만성피로는 비타민B군이 체내에 부족해지면 나타난다. 티아민으로 불리는 비타민B1은 신경·근육 활동에 필수적으로 에너지 대사와 핵산 합성에 관여한다. 푸르설티아민과 벤포티아민 성분이 대표적이다. 푸르설티아민은 뇌 장벽을 통과해 뇌 신경에 티아민을 전달해줌으로써 스트레스가 많은 직장인·수험생 등의 피로를 덜어준다. 벤포티아민은 다른 티아민 성분보다 생체이용률이 높고 빨리 흡수돼 육체적으로 피로하거나 운동을 즐기는 분들에게 필요하다.

체내 필수 미량 원소인 아연이 부족하면 아토피 피부염, 천식, 알레르기성 비염·결막염, 음식 알레르기, 두드러기 등 면역질환이 생길 수 있다. 아연은 면역체계, 성장, DNA 생산, 상처 회복, 효소 활성, 감각 등에 관여하는 중요한 미량 원소로 육류, 굴·조개류, 정제되지 않은 곡물 등 음식물을 통해 공급된다. 채식주의자, 임신했거나 수유 중인 여성, 크론병 환자 등은 아연결핍 위험이 있다. 우리나라 임산부의 76%가 아연 부족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규칙적으로 식사·운동·수면을 하는 생활습관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 과도한 음주·흡연·카페인 음료 섭취는 자제한다. 밤잠을 설쳤거나 과로를 했다면 낮에 잠깐 토막잠을 자는 게 도움이 된다. 사무실이나 좁은 공간에서도 할 수 있는 스트레칭·맨손체조나 가벼운 산책도 틈틈이 해보자.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2 17:35: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