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본 어게인' 이수혁, 진세연과 수목장 찾아…나무 아래서 오열한 이유는?
/ 사진 제공=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본 어게인’에서 냉혈한 검사 이수혁이 눈물 흘리며 그리워한 사람은 누구일까?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극본 정수미 / 연출 진형욱·이현석)에서 화창한 햇살 아래 누군가를 찾은 검사 김수혁(이수혁 분)과 정사빈(진세연 분)의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신원미상이었던 동강 미라의 복원한 얼굴이 1980년대 형사 차형빈(이수혁 분)의 얼굴로 완성됐고, 이를 본 김수혁은 전생의 고통을 다시 느끼듯 쓰러졌다. 이후 김수혁은 차형빈의 기억을 간직한 채 깨어났고, 머리에 총을 맞았던 천종범(장기용 분) 역시 전생 공지철(장기용 분)의 기억을 갖고 기적적으로 되살아나 환생 고리를 완성했다.

정사빈 역시 데자뷔를 통해 정하은(진세연 분)의 감정을 떠올리고 있지만 아직 완벽히 자각하지 못해 두 남자의 변화가 그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상황이다.



그 가운데 김수혁과 정사빈이 함께 수목장을 찾아 고요함 속 감정의 솟구침을 예고하고 있다. 나무 밑에 묻힌 주인의 것으로 보이는 십자가와 붉은 털실, 오르골 앞에 무릎 꿇은 김수혁은 눈물을 흘리며 그리움을 토해내고 있다.

또한 슬픔에 젖은 김수혁은 손에 꼭 쥔 작은 상자를 건네고, 이를 뒤에서 지켜보던 정사빈은 처음 보는 그의 눈물에 당황해 그 이유가 무엇일지 아리송한 표정을 짓고있다.

김수혁이 천종범을 오해한 채 방아쇠를 당겼던 폐교 사건 이후, 좁혀지지 않는 벽이 생겨버린 정사빈과의 관계가 이번 만남으로 달라질 수 있을지 오늘(26일) 밤 10시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5:14: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