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글로벌 락다운 여파에 광공업생산 6.0%↓...11년 4개월만에 최대 감소

통계청 4월 산업활동동향

제조업 가동률 68.6%로 글로벌 금융위기 후 최저

서비스업 생산 0.5%↑·소비 5.3%↑ 일부 반등

28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기업 빌딩들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글로벌 락다운 여파로 지난달 광공업 생산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다만 지난 2월과 3월 충격이 컸던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는 반등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4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달보다 2.5% 감소했다. 특히 광공업 생산이 6.0% 급감해 2008년 12월(10.5%) 이후 11년 4개월 만에 최대 감소했다. 반도체(-15.6%), 자동차(-13.4%) 등 주력산업 부진 영향이 컸다. 제조업 가동률은 68.6%로 글로벌 금융위기 후 11년만에 가장 낮았다.



지난달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완화되면서 한동안 위축됐던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는 다소 나아졌다. 서비스업 생산은 0.5% 증가했고,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5.3%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5.0% 증가했고,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2.4% 줄었다.

현재 경기와 앞으로의 경기를 나타내는 지표들은 여전히 나빴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1.3포인트 내렸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세종=황정원기자 garde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4 07:48:2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