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백남준을 땅치게 한 대지예술가 크리스토 타계

천으로 섬,다리,건물 감싼 대지예술가

크리스토 84세 일기로 타계

아내 장 클로드와 평생 협력작업

백남준에게 빌린 피아노 '포장' 인연

섬·다리·공원 등 랜드마크를 포장하는 독특한 예술로 주목받은 대지예술가 크리스토가 8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P연합뉴스




세계 주요 랜드마크는 물론 강물에 뜬 섬까지 ‘포장’해버리는 대지예술가 크리스토 블라디미로프 자바체프(사진)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뉴욕의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84세.

크리스토스튜디오 측은 1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크리스토가 뉴욕의 집에서 자연사했다”면서 “크리스토는 내년 9월18일부터 10월3일까지 파리 개선문을 ‘포장’하는 작업을 준비하던 중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크리스토. /크리스토 공식 SNS


지난 1935년 불가리아에서 태어난 크리스토는 오스트리아 빈의 예술아카데미에서 공부했고 1958년 평생의 동반자가 된 잔클로드를 만나 함께 작업하기 시작했다. 잔클로드는 2009년 74세로 먼저 타계했다.

이들은 1962년 독일 베를린 장벽에 대한 저항의 표현으로 204개의 휘발유 통을 쌓아 거리를 막으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본격적인 ‘포장(wrapped)’ 프로젝트는 1969년 호주 시드니 근처의 해안지대 2.4㎞를 천으로 씌운 것이다. 1985년 파리 퐁뇌프 프로젝트, 1995년 베를린 제국의회를 은색 천으로 뒤덮은 작업 등도 대표작으로 꼽힌다. 2005년에는 센트럴파크에 주황색 천으로 감싼 철문 7,503개를 설치해 세계적 관심을 끌었다.



크리스토-잔클로드 부부의 설치예술 작품 ‘떠 있는 부두’. /크리스토-잔클로드 홈페이지


크리스토는 아내의 사후에도 “크리스토와 잔클로드의 예술은 계속된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근까지 활발하게 활동했다. 2016년 이탈리아 이세오 호수에 인공 부유물들을 띄우는 ‘떠 있는 부두’를 선보여 27만명의 관람객을 끌어들였으며 2018년에는 영국 런던 서펜타인 호수에 7,000개 이상의 석유 드럼통을 설치해 만든 ‘런던 마스타바’를 선보였다.

한편 크리스토는 한국이 낳은 세계적 예술가 백남준(1932~2006년)과도 각별한 인연을 쌓았다. 크리스토가 백남준에게 빌린 피아노를 흰 천으로 휘감은 채 돌려주자 백남준은 투덜거리며 그 천을 걷었는데, 훗날 “두 거장의 젊은 시절 초기 협업작품이니 돈으로 따지자면 수백만 달러가 됐을 것”이라며 농담 섞어 말했다고 한다. 크리스토는 앞서 백남준의 장례식에서 연사로 서 이 일화를 언급한 바 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8 08:53: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