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조금도 회피할 필요 없다”... ‘교량국가’ 향한 文대통령의 G7 비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 전 이미 "환영할 일이다"

靑 일각 신중론에 선 긋고 "기꺼이 응할것"

美中 모두와 전략적협업..때론 가교 역할도

美中 전시상황선 한계, 南北문제도 관건인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친교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과 관련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다. 환영할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를 앞두고 참모들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면서 “G11 또는 G12의 정식 멤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각) 갑작스럽게 ‘G7 확대 제안’을 내놓았을 때만 해도 청와대의 반응은 신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6월 미국에서 열기로 예정된 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한다”고 밝힌 후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 대상으로 지목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당시 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미국과 협의를 해나가야 할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런 초청을 두고 안보실 내부에서는 다각적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복잡한 외교 함수에 문 대통령은 확실한 가이드라인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 앞서 이미 ‘고민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취지의 입장을 참모들에게 전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이후 선진국 클럽의 일원이 될 가능성이 커진 것에 대해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다”면서 분명한 환영의 뜻을 밝혔다.

강대국과 강대국을 잇는 교량국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을 앞두고 어느 때보다 대중 관계에 공을 들이고 있는 청와대 입장에서 ‘반중 전선’을 구축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는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에 “기꺼이 응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을 두고 청와대와 외교가 안팎에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그 중에서도 ‘문 대통령의 외교 비전인 교량국가라는 측면에서 보면 미국의 제안에 응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는 분석이 눈길을 끈다.



교량국가란 문 대통령이 지난해 기고 전문매체 프로젝트 신디게이트(PS)에서 구체화한 외교 비전을 말한다. 국가와 국가를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통해 외교적 존재감을 모색하는 국가다.

문 대통령은 당시 “한반도는 과거 대륙에서도, 해양에서도 변방이었고, 때로는 강대국들의 각축장이 되었다”면서 “한반도가 평화를 이루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나라,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질서를 선도하는 나라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신북방·신남방 정책 등을 언급하면서 “한국은 교량의 역할을 통해 ‘사람중심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를 이루고자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같은 구상에 기반한다면 우리는 미국 주도의 G7에 선진국의 일원으로서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고, 중국 주도의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나 아시아인프라개발은행(AIIB) 등에서도 적극적 역할을 모색할 수 있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으로 보인다. 미국 주도 공동체에서 중국의 입장을, 중국 주도 공동체에서 미국의 입장을 전달할 수 있는 ‘교량국가’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2월 14일 중국 방문 당시 국빈만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선물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폭발하는 美中, 답보상태 南北은 한계


다만 이같은 문 대통령의 교량국가 구상이 현실화하기엔 수많은 장애물이 도사리고 있는 것도 엄연한 사실이다. 당장 중국의 반응은 심상치 않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G7에 한국 등을 초청한 것을 두고 “중국을 겨냥한 당파를 만드는 건 인심을 얻지 못할 것이다. 이런 행위는 관련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묵직한 경고를 날렸다. 청와대는 앞서 중국의 반응에 대해 “반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으나, 현재 미중의 관계는 작은 불씨 하나에도 곳곳에 산불이 일어날 만큼 예민한 상황이다.

본질적으로 문 대통령의 교량국가 구상이 실현되기 위해선 남북 관계 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점도 중요한 부분이다. 한반도가 반으로 끊긴 상태에서의 문 대통령의 교량국가론은 한계가 분명하다. 문 대통령도 지난해 프로젝트 신디게이트 기고문에서 “남과 북 사이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이 없는 G7 확대 구상에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이 첨예한 외교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주목된다. 이같은 국제 정상회의가 만약 연내 미국에서 열릴 경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의 하나의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적절한 시기에 대면 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5 17:23:2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