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SE★현장] 세븐틴 "청춘의 여정 담은 '헹가래', 역사에 남는 앨범되길"
그룹 세븐틴이 미니 7집 ‘헹가래’ 온오프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세븐틴이 고민의 시기를 겪고 있는 청춘을 위로한다.

22일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은 미니 7집 ‘헹가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헹가래’는 세븐틴이 약 9개월 만에 발매하는 앨범으로, 정규 3집 ‘언 오드(An Ode)’에서 마주했던 ‘두려움’의 감정에서 벗어나 ‘꿈’을 가지고 다시 한번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나아가자는 힘찬 에너지와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타이틀곡 ‘레프트 앤 라이트(Left & Right)’ 는 2000년대 힙합 장르를 고안하여 2020년의 사운드로 새롭게 재탄생 시킨 곡이다. 왼쪽, 오른쪽 그 어디에도 출구가 없다고 느끼는 이들에게 긍정적으로 “두려움 없이 힘차게 나가자”라고 응원의 목소리를 외치며 파워풀한 에너지를 선사한다.

세븐틴은 ’헹가래‘ 앨범을 “청춘의 여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춘은 꿈꾸고 도전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은 청춘이 느끼고 경험하는 생각들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세븐틴 앨범 프로듀싱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우지는 이번 타이틀곡 작사, 작곡에도 참여했다. 세븐틴은 우지의 작업물을 처음으로 듣게 된 멤버들의 반응도 뜨거웠다고 밝혔다. 승관은 “우지 형이 작업한 곡을 호시 형이 듣고 나에게 느낌이 좋다고 하더라”며 “작업실에서 ’레프트 앤 라이트‘ 부분을 딱 듣자마자 흥얼거리고 리듬을 타게 됐다. 무대 위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가사까지 더해지니까 고민하는 청춘들에게 응원을 줄 수 있는 노래라고 생각했다. 레프트 앤 라이트의 좌우를 따서 ’청춘 좌우명 송‘으로 하면 어떨까 싶다”고 밝혔다.

우지는 세븐틴이 청춘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앨범 작업을 하면서 멤버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였다. 그는 “청춘이라는 것을 표현해 내기 위해 멤버들과 우리의 생활을 많이 이야기했다. 사람 한 명 한 명으로서 어떤 생각을 하면서 살아가는지 이야기를 나누면서 작업했다. 개인적으로는 승관이의 내면의 이야기가 감명 깊었다”고 전했다.



이에 승관은 “제가 방송에서나 멤버들이랑 있을 때는 굉장히 밝지만 혼자 있을 때는 조용할 때도 있다. (우지가) 그런 모습을 보면서 그런 것들을 느낀 게 아니지 싶다. 저뿐만 아니라 모든 멤버들이 그렇다. 팀 활동에서는 밝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세븐틴은 작사, 작곡뿐만 아니라 레코딩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도겸은 “레코딩 쪽에 신경을 쓰고 있다”며 “이번 앨범이 청춘이 주제가 되면서 청춘에 맞는 목소리를 담으려고 열심히 녹음하고 수정도 많이 했다. 명곡들이 많으니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번 앨범으로 갖는 목표 또한 남다르다. 디노는 “항상 듣고 싶은 수식어로 ’역사에 남을 아티스트‘라는 말을 했었는데 이번 앨범은 조금 더 특별하게 ’헹가래‘가 ’역사에 깊이 남을 앨범‘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싶다”고 밝혔다.

청춘인 세븐틴이 올해 이루고 싶은 성과와 미래 또한 밝다. 승관은 “6년 차 아이돌로서 계속해서 성장을 한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정말 감사하고 더 잘해야겠다는 욕심이 생긴다. 다시 한번 캐럿(팬덤명)분들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도겸은 “저희들의 미래를 어떻다고 확실하게 말씀을 못 드리겠지만 세븐틴 13명이 함께 지금처럼만 무대하고 음악 하면서 행복하게 지내면 어떤 미래가 와도 행복하게 지내지 않을까 싶다. 더 좋은 음악 들려드리는 세븐틴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세븐틴의 위로와 응원이 담긴 ’헹가래‘는 이날 오후 6시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9.19 07:00:08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