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한번 충전하면 하루종일 동영상 시청 '거뜬'

모바일 PC '갤럭시 북S' 써보니

인텔 최신 칩셋 '레이크필드' 탑재

초슬림 디자인에 성능 모두 잡아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로 충전 가능

보조배터리를 이용해 삼성전자의 모바일PC ‘갤럭시 북S’를 충전하고 있다./김성태기자




기자는 평소 카페를 찾을 때면 전원 콘센트를 꽂을 수 있는 자리부터 찾았다. 기사를 쓰는 중에 노트북 배터리가 방전되는 것만큼 난감한 일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일주일간은 걱정이 없었다. 삼성전자(005930)의 모바일PC ‘갤럭시 북S’을 체험해보니 거의 온종일 전원을 켜도 배터리가 다 닳지 않을 만큼 오래갔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모델이 모바일PC ‘갤럭시북S’를 사용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3일 ‘갤럭시 북S’를 출시했다. 노트북처럼 휴대하기 편하면서도 성능은 데스크톱 컴퓨터에 버금간다는 점에서 가히 모바일PC라는 별칭이 붙을만 했다. 13.3인치 크기에 두께는 11.8mm , 무게는 950g가량이어서 백팩에 넣어도 어깨가 아프지 않았다. 문서 작성, 자료 작성 등의 업무나 유튜브 감상 등 콘텐츠 소비도 지장 없이 할 수 있었다.

이는 인텔의 최신 칩셋인 ‘인텔 하이브리드 기술 탑재 코어 프로세서(개발명 레이크필드)’ 덕분이이다. 5개의 하이브리드 중앙처리장치(CPU) 코어와 그래픽 코어, 디램(DRAM), 메모리카드가 손톱만한 크기(12㎜ x 12㎜ x 1㎜)에 다 들어갔다. 초슬림 디자인에도 성능이 보장된 비결이다. 갤럭시 북S는 이 칩셋을 최초로 적용한 노트북이다. 갤럭시 북S에는 방열 팬(fan)이 없어서 팬이 돌아가면서 내는 소음이 사라졌다.

삼성전자의 모바일PC ‘갤럭시 북S’ 화면을 손가락으로 클릭해 사용하고 있다./김성태기자




콘텐츠 소비도 마음 놓고 할 수 있다. 배터리 절약 모드로 설정한 뒤 넷플릭스, 유튜브 등에서 동영상을 보며 배터리 50%를 쓰는데 4시간 9분이 걸렸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7시간까지 동영상을 볼 수 있다. 또한, 화면을 손으로 터치해서 태블릿처럼 이용할 수 있다.

USB-C 타입의 충전기도 인상적이다. 스마트폰에 쓰던 충전기를 그대로 갤럭시 북S에 꽂아도 충전이 된다. 보조배터리로도 충전할 수 있다. 가방 안에 짐을 조금이나마 줄이게 된 것이다. 인터넷 연결도 편리하다. 최신 와이파이 표준인 와이파이6을 지원한다. 유심칩을 노트북에 꽂으면 롱텀 에볼루션(LTE)서비스에 연결돼 무선 통신이 가능하다.

시네벤치 R20 테스트를 통해 확인한 ‘갤럭시 북S’의 프로세서 성능./김성태기자


다만 배틀그라운드, 오버워치 등 고사양 게임 등을 하기에는 아직 버거운 성능이다. 2개의 USB-C포트만 있기 때문에 보통의 USB(USB type A)를 꽂기 위해서는 멀티포트어댑터를 별도로 구매해서 챙겨야 하는 점도 불편하다.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연결하는 삼성 덱스(DeX)도 지원하지만 갤럭시 A30 등 보급형 삼성전자 스마트폰으로는 체험할 수 없다.
/김성태기자 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8.08 23:00:39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