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산후조리원' 박하선 "작정하고 예뻐도 되는 역할, 신났다"
/사진=tvN




“작정하고 예뻐도 되는 역할이라 신나게 촬영했어요.”

배우 박하선이 ‘산후조리원’을 통해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26일 오후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박수원 감독과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작품은 경험해 보지 않고서는 모르는 출산에 대한 모든 것을 솔직하고 재치 있게 담아낸 스토리,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그리고 박수원 감독의 감각 있는 연출까지 삼박자를 갖춘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코미디, 드라마, 미스터리 등 다채로운 장르적 묘미와 함께 100% 사전제작으로 더욱 업그레이드 된 완성도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하선은 사랑이 엄마이자 전업주부. 산후조리원의 여왕벌이자 프로 전업맘 조은정 역을 맡았다.



박하선은 “대본을 정말 순식간에 읽었다. 보자마자 출연하겠다고 전화를 했다”며 “산후조리원이 천국이라는데 이게 다가 아니고 힘든 점도 그려져, 산모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 자신의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는 “도도하고 재수없고 웃기고 독특한 캐릭터다. 그렇다고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이 터지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그동안 예쁜 역할을 많이 못했다는 박하선은 “이번엔 작정하고 예뻐도 되는 역할이라 신나게 했다. 산후조리원의 이영애라고 해서 외모적으로 신경을 많이 썼다. 수수한 배우 아니고 예쁠 수 있는 배우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전에는 고구마스러운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 이번엔 사이다 같고 똘기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된다”고 설명했다.

박수원 감독은 박하선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박하선이 단아한 이미지인 줄 알고 만났는데, 만난 자리에서 ‘간보지 말고 나랑 하자’고 말을 해줘서 은정 그 자체였다. 카리스마가 넘쳤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오는 11월 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산후조리원, # 박하선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