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핸드폰 판매량 8,800만대"…삼성, 3분기에 적수 없었다

갤노트20·갤Z폴드2 등 판매 호조

4분기엔 아이폰12 등 경쟁 가열

지난 9월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갤럭시스튜디오에서 고객들이 삼성전자가 내놓은 폴더블폰 신작인 ‘갤럭시Z폴드2’를 살펴보고 있다./김성태기자






올 3·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삼성전자(005930)의 적수는 없었다.

지난 29일 삼성전자는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올 3·4분기에 휴대폰 8,800만대, 태블릿 900만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지난 2·4분기에 비해 휴대폰은 3,100만대, 태블릿은 200만대 더 많이 판 것이다. 삼성전자는 8~9월에 걸쳐 갤럭시노트20 시리즈 등 플래그십폰과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 5G 등 폴더블폰, 갤럭시S20 FE 등 중저가폰까지 출시하며 시장을 ‘싹쓸이’했다. 이종민 무선사업부 상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요 지역이 봉쇄됐던 2·4분기에 비해 3·4분기에는 경기부양책 효과 등으로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됐다”며 “인도를 포함한 여러 지역에서 매스 모델 수요가 회복되면서 직전 분기 대비 스마트폰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왼쪽부터), 갤럭시 워치3,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갤럭시 탭 S7/사진제공=삼성전자


스마트폰의 판매호조는 영업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 부문이 올 3·4분기에 ‘갤럭시노트20’ 시리즈, ‘갤럭시Z폴드2’ 등 플래그십폰의 판매 호조로 3년여 만에 4조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이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은 올 3·4분기 연결 기준 매출 30조4,900억원, 영업이익 4조4,5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조2,450억원(4.24%),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조5,300억원(52.40%)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신형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2(왼쪽)와 갤럭시Z플립 5G/사진제공=삼성전자




하지만 4·4분기에는 빨간불이 켜진다.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 시리즈 등 경쟁작이 출시되기 때문이다. 이 상무는 “경쟁은 심화되고 연말 성수기 시즌 대응을 위한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4·4분기에는 수익성이 하락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2 프로/사진제공=애플


삼성전자는 내년에는 폴더블폰 등 새로운 폼팩터와 함께 5G 라인업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이 상무는 “플렉시블 기술력을 바탕으로 폴더블폰의 가격대를 다양화하고 포트폴리오도 강화할 계획”이라며 “엔트리 모델부터 프리미엄·하이엔드 모델까지 다양한 5G폰을 선보이고 글로벌 톱티어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태기자 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