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세상을 나누는 온도 '38℃'

학고재갤러리 소장품 기획전

코로나 시대 38도 '고열의 기준'

'포근한 목욕물 온도' 중의적 의미

이우성·박광수 등 작품으로 치유

이우성 '당신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38℃.

한때, 뜨거움은 열정이라 불렸다. 하지만 코로나19 시대의 고열은 집에서 나갈 수도, 어딘가로 들어갈 수도 없는 체온이다. 종로구 삼청로의 학고재갤러리가 새해 첫 소장품 기획전의 제목을 '38℃'로 정했다. 학고재 측은 "38℃는 낯선 균의 침투에 달아오른 감염의 지표이자 고열의 기준점이지만, 동시에 사람이 가장 편안함을 느끼는 목욕물의 온도이기도 해서 생명의 겸손함으로 이어진다"고 소개했다. 전시는 몸,정신,물질,자연의 4개 소주제로 나뉜다.

팀 아이텔 '란다인바르츠 (업컨트리)'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젊은 세대의 초상'으로 유명한 이우성은 손바닥 위에 불꽃을 그려 올렸다. 제목은 '당신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작가는 초기작에서 불안과 무기력의 소재로 불을 사용했지만, 이 작품 이후로 불과의 거리 두기, 타인을 비추는 온화한 빛으로 승화시키는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역시나 몸을 그리지만, 독일 화가 팀 아이텔이 그린 인물은 고독하고 소외된 현대인이다. 잘 정돈된 공간을 거니는 인물은 쓸쓸하고, 경기장 가장자리에 뒷짐을 지고 선 사람은 의지가 없어 보인다. 누구나 자신의 사연을 투영해 읽을 수 있는 작품으로, 외로운 그림을 통째 끌어안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지난해 대구미술관에서 대규모 개인전을 열었던 팀 아이텔은 순수미술가이면서도 대중적 인기가 높은 편이다.

아니쉬 카푸어 '쿠비시리즈'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반짝이는 빛으로 형언할 수 없는 정신성을 구현해 온 아니쉬 카푸어는 붉은 색이 인간 내면의 핵심을 상징한다고 봤다. 혈관 뻗은 심장처럼 보이는 그의 '쿠비 시리즈'는 티베트 남서부 히말라야 산맥에서 발원해 갠지스 강까지 합류하는 강 이름에서 따 왔는데, 사회와 정신의 상호 연결성을 지형 개념에 빗대 추상화 했다.

검은 선으로 그린 박광수의 작품은 수풀 우거진 풍경화로 보이나, 흐트러진 선들이 그리는 것은 꿈과 현실의 경계 같은 정신성의 이면이다.

박광수 '두 나무'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이안 다벤포트 '새겨진 선'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주사기에 담은 페인트를 화면에 흘려보내는 영국 작가 이안 다벤포트, 공업용 소재인 에폭시 레진을 회화에 접목해 긋고 굳히는 작업을 반복하는 김현식 등은 '물질'을 통제하려 하면서도 그 자율성에 의지하는 공통점이 있다.

이들의 엄격함은 자연을 그리는 스웨덴 작가 안드레아스 에릭슨. 허수영, 장재민 등과 대구를 이룬다. 에릭슨은 자연의 색채와 질감을 참조할 뿐 세세한 묘사는 하지 않는다. 세잔의 후예 같은 견고한 추상으로 그린 한국의 지리산이 인상적이다. 허수영의 '숲'에는 시간의 흐름이 더해졌고, 장재민의 '뜻밖의 바위'는 감각이 두드러진다.

안드레아스 에릭슨 '세마포어 지리산'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허수영 '숲'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학고재 본관에서 작가 10명의 작품 16점을 이달 말까지 전시하고, 학고재 온라인 전시장 '오룸(OROOM)'에서는 강요배·이동엽·주세페 페노네 등 14인의 작품 37점을 2월 말까지 선보인다.

장재민 '뜻밖의 바위' /사진제공=학고재갤러리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